美드라마 '트레드 스톤' 출연
핸드폰 영상이 오디션? 분량↑
"양세찬이 더 잘하네" 진땀
'라디오스타' 이종혁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이종혁 / 사진 = MBC 제공


배우 이종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할리우드 캐스팅 비화와 드라마에 대한 솔직한 반응을 털어놓는다.

10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측은 이종혁의 할리우드 캐스팅 비화가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이종혁이 비밀리에 할리우드에 진출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알고 보니 작년 영화 '본 시리즈'의 스핀오프 드라마 '트레드스톤(Treadstone)'에 북한군 역할로 출연했던 것. 국내에서는 한효주의 캐스팅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종혁은 "핸드폰으로 찍어서 오디션 영상을 보냈다. 한 달 있다가 됐다고 연락오더라"라고 털어놔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3회 정도였던 그의 분량이 6회로 늘어나기도 했다고. 이종혁은 "미국이라 잘 모르지만 재미있게 보신 것 같다"라며 현지 반응을 전했다.

그러나 출연진들은 "미국이어도 반응이 올 텐데?"라며 어리둥절했다. 이에 이종혁은 "사실 대박은 아닌 것 같다"라는 솔직한 고백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혁은 북한 사투리를 보여주며 다시 관심을 집중시켰지만, 생각과는 다른 사투리에 오히려 분위기가 싸해지며 폭소를 유발했다. 이를 지켜보던 스페셜 MC 양세찬이 "날래날래 가자우! 지금 뭐하네?"라며 직접 북한 사투리를 선보였다.

양세찬의 맛깔 나는 북한 사투리에 출연진들은 "양세찬이 더 잘한다!"라며 이종혁을 당황하게 했다. 이종혁은 마음을 다잡고 다시 한번 북한 사투리를 시도했지만, 양세찬에게 완전히 밀리며 대굴욕을 당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영상 마지막에는 이종혁이 진땀을 뻘뻘 흘리며 연신 부채질을 해 시선을 강탈했다. 결국 "에어컨 좀 빵빵 틀어주라!"라고 요구하기까지.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다.

한편, 이종혁, 전수경, 홍지민, 임기홍과 스페셜 MC 양세찬이 함께하는 '연극이 끝나고 난 뒤' 특집은 10일 밤 11시 5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