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대한외국인' 금의환향
"38년만에 효도하는 것 같아"
"별명 반장탁" 찐 대세 입증
'대한외국인' 영탁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영탁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가수 영탁이 학창 시절 반전 이력을 공개한다.

1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찐 대세남으로 떠오른 영탁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에서 2위를 차지했던 영탁은 최근 달라진 일상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영탁은 "부모님이 너무 좋아하신다. 아버지가 건강도 많이 좋아지시고, 어머니도 활력소가 따로 없었는데 제가 이제 활력이 되어 드리고 있다. 38년 만에 효도하는 것 같아 하루하루가 행복하다"고 고백해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영탁은 "초1부터 고3때 까지 쭉 반장을 했다. 별명이 반장탁이었다"고 반전 이력을 밝히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내가 원체 흥도 많고 유쾌하다 보니 학급 활동을 할 때도 더 즐겁게 끌어나갈 수 있지 않을까 해서 반장으로 뽑아준 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고.

영탁은 작년 9월 추석 특집으로 '대한외국인'에 출연, 1단계 탈락이라는 쓰라린 기록을 남긴 바 있다. 절치부심해 다시 돌아온 그는 "지난번과 달리 설욕을 한번 해보겠다"며 불타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금의환향한 찐 대세남 영탁이 설욕에 성공할 수 있을지 10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