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성준X성빈 남매와 집들이
중학생 된 준이·여전히 귀여운 빈이
영상 조회수 140만뷰 육박
'바퀴 달린 집' 티저/ 사진=tvN 제공
'바퀴 달린 집' 티저/ 사진=tvN 제공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 출연하는 배우 성동일과 그의 자녀 성준, 성빈 남매가 함께한 선공개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바퀴 달린 집'은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세 사람은 사람 없는 조용하고 한적한 곳에 작고 움직이는 '바퀴 달린 집'을 멈추고 그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집들이 손님으로 초대해 하루를 함께 살아보며 따뜻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계획이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후속으로 오는 11일 오후 9시 첫 방송 된다.

첫 방송을 하루 앞둔 가운데, '바퀴 달린 집'에 미리 방문한 특별한 손님 성준·성빈 남매의 영상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성동일과 성준, 성빈이 바퀴 달린 집을 미리 살펴보는 영상은 10일 기준 누적 조회 수 140만 뷰 가까이 향해 가며 좋은 반응을 끌어 내고 있는 것. 어느새 각각 15살, 13살이 된 성준과 성빈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반가움을 자아내는 것과 동시에, 바퀴 달린 집의 내부를 살펴보며 남다른 남매 티키타카를 발산해 웃음을 유발한다.

두 아이에게 직접 바퀴 달린 집을 소개하는 성동일은 집에 대한 애정을 뽐내 눈길을 끈다. 바퀴 달린 집의 포인트로 통유리를 꼽으며 "자연과 동화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소개하는가 하면, 소파에서 침대가 되는 가구부터 주방, 화장실까지 내부를 전격 공개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성빈은 "이 집에서 평생 살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해 '바퀴 달린 집'에서 만들어 갈 출연진의 에피소드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바퀴 달린 집 내부가 궁금했는데 미리 보니까 신기하다. 첫 방송 기대 중", "저 안에서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 세 사람이 북적거리며 살림했을 모습이 얼른 보고 싶다", "준이랑 빈이 오랜만에 보니까 너무 반갑다. 나중에 '바퀴 달린 집'에 다시 집들이 왔으면" 등의 반응을 보냈다.

'바퀴 달린 집'은 오는 11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