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X김동준, 지구 반 바퀴 길이의 다시마 재고량 '충격'
백종원 전화 한 통에 달려온 박재범
박재범 감동시킨 백종원 표 '다시마 매직'
'맛남의 광장'이 다시마 어가를 살리기에 나섰다. / 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이 다시마 어가를 살리기에 나섰다. / 사진제공=SBS


SBS '맛남의 광장'이 다시마 어가를 돕기 위해 전라남도 완도로 향한다.

매주 농어민들의 기(氣)를 살리기 위해 힘쓰는 농벤져스. 오는 11일 방송에서는 완도금일수협의 직원이자 다시마 어민의 딸에게 온 충격적인 제보를 받아 전라남도 완도를 방문한다.

완도 금일도는 전국 다시마 생산량의 70~80%를 차지하는 국내 최대 다시마 주산지로, 이곳의 다시마는 다른 지역에 비해 부드럽고 씹을수록 느껴지는 단맛을 자랑한다. 그러나 다시마를 육수용으로만 생각하는 이들이 많아 몇 년간 소비가 하락하고 있는 심각한 상황이었다. 게다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식당으로 납품되는 다시마의 판로마저 줄어들어 어민들의 피해가 크다고 전해졌다.

백종원과 김동준은 이중고를 겪고 있는 다시마 어가를 돕기 위해 전라남도 완도로 향했다. 이들은 금일도 수협 저장고에 2년 치 재고인 2000톤의 건다시마가 쌓여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 제보자는 엄청난 재고량 때문에 올해 수확하는 다시마도 처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게다가 사람이 직접 끌어올려 수확해 일일이 한 장씩 말려야 하는 다시마 작업은 엄청난 시간과 노동력이 필요하다고 한다. 때문에 어민들 사이에서는 '다시는 하지 마'라서 다시마라 불릴 정도라고. 백종원은 육수용뿐만 아니라 주재료로 다시마를 활용하는 요리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하며 어민을 위로했다.

이어진 본 촬영에서는 지난 용인 편에서 백종원의 초대를 받은 박재범이 방문했다. 그는 최근 일손 부족과 공급 과잉으로 고초를 겪고 있는 마늘로 만든 '마늘샷'을 준비해오며 원년 멤버 다운 위엄을 뽐냈다. '마늘샷'은 마누카 꿀, 레몬, 다진 마늘과 고춧가루를 섞어 만든 건강 음료로, 실제로 박재범이 면역력을 위해 아침마다 챙겨먹고 있다고 한다.

백종원은 멤버들을 위해 '다시마 칼국수'와 '다시마 쌈장'을 선보였다. 평소 칼국수를 먹지 않는다던 박재범은 "이것 때문에 멀리 왔다"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홍합에 이어 또 한 번 박재범의 입맛을 사로잡은 백종원의 다시마 만찬은 11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