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홍지민, 32kg 감량 "속옷 차림으로 무대 섰다"


배우 홍지민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속옷 차림으로 뮤지컬 무대에 선 일화를 털어놓는다.

오늘(1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주역 이종혁, 전수경, 홍지민, 임기홍이 출연하는 ‘연극이 끝나고 난 뒤’ 특집으로 꾸며진다.

홍지민은 아찔한 무대 실수담을 털어놓는다. 공연 도중 실수로 옷이 다 벗겨져 속옷 차림이 됐다는 홍지민. 심지어 그 상태로 한 남자 관객과 눈까지 마주친 홍지민은 “속옷만 입은 채로 그 남자한테 갔다”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과연 모두를 놀라게 한 그녀의 돌발 애드리브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이어 홍지민은 ‘키스신 민폐녀’로 등극해 웃음을 자아낸다. 뮤지컬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던 상대 배우가 한 인터뷰에서 ‘힘들었다’고 폭로한 것. 홍지민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적극적으로 해명해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다이어트 에피소드 대방출로 화제를 모은 홍지민이 현재 상태를 언급해 관심을 끈다. 최대 32kg을 감량했다고 털어놔 감탄을 자아낸 홍지민은 출산 이후 억울했던 일화까지 덧붙여 호기심을 자극한다.

시어머니 앞에서 석고대죄한 사연도 고백한다. 15년 동안 시어머니와 한집에서 같이 살았다는 홍지민은 어느 날 “어머니~”를 울부짖으며 시어머니 방문 앞에 무릎을 꿇었고, 결국 이 광경을 본 남편에게 끌려나갔다고. 그녀가 무릎을 꿇은 이유는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모두를 놀라게 한 ‘홍지민 표’ 돌발 애드리브는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