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경 "가족들도 몰랐어"
"노래할 수 없게 되자 경제적 어려움"
"지금은 모든게 좋아졌어"
'불타는 청춘' 박혜경/ 사진=SBS  제공
'불타는 청춘' 박혜경/ 사진=SBS 제공


가수 박혜경이 과거 극심한 생활고를 겪었던 이야기를 고백해 많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박혜경은 “사정이 어려워서 사우나에서 산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은 모르고 가족들도 모른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최성국은 “언제 사우나에서 살았던 거냐”고 물었고, 박혜경은 “재작년 ‘불타는 청춘’에 왔을 때도 거기 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을 몇 년 쉬다가 나왔고 목 수술도 한 탓에 뜻대로 목소리가 안 나왔다”며 “오랜만에 TV에 나오니까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이후 방송을 볼 때 쥐구멍으로 들어가고 싶었다. ‘왜 저렇게 오바를 하고 그럴까’란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박혜경은 “내 노래를 쭉 들었는데 ‘이제 이 노래를 못 부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다가 ‘내가 이미 불렀던 걸로 난 충분하고 내가 죽어도 노래는 남아있잖아’, ‘열심히 살았으니까 됐다’라는 생각을 했다. 그때부터 정신을 차린 거 같다”고 밝혔다.
'불타는 청춘' 박혜경/ 사진=SBS  제공
'불타는 청춘' 박혜경/ 사진=SBS 제공


생활고를 겪게 된 배경에 대해선 “성대결절 수술로 노래를 할 수 없게 되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찾아왔다”고 했다.

그는 “하루는 작곡가 동생이 ‘왜 자꾸 사우나 앞에 내리냐’고 물어봤는데 친한 동생이었기 때문에 솔직하게 ‘사실은 여기 산다’고 말했더니 너무 심각하게 들었다”며 “이후 사정을 알게 된 그 동생이 내 이야기를 만들어 새벽에 노래를 보내 줬다”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노래를 청했고, 박혜경은 갑작스러운 요청에 당황하던 것도 잠시 감정을 다잡으며 열창하기 시작했다. 이를 듣던 출연진들은 가사에 집중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노래가 끝난 뒤 구본승은 “이번 녹화 끝나고 사우나로 가는 것이냐”고 물었고 박혜경은 “지금은 모든 게 다 좋아”라며 미소를 지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