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들, 상황에 시선 집중
두 커플의 극과 극 침실모드
전진 "방송 나갈 수 있어요?"
'부러우면 지는거다' / 사진 = MBC 제공
'부러우면 지는거다' / 사진 = MBC 제공


'부러우면 지는거다' 지숙-이두희 커플의 무르익은 글램핑 데이트의 밤이 시작된다.

8일 방송되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약칭 '부럽지')에서는 최송현·이재한, 지숙·이두희 커플의 더블 데이트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부럽지' 최초로 성사된 더블 데이트의 밤이 깊어지고 각 커플들만의 시간이 시작된다. 공개된 사진 속 텐트 앞 침대 앞에서 마주보고 앉은 지숙·이두희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MC들은 하나의 침대를 두고 지숙·이두희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한껏 기대(?)한 모습을 보였다. 지숙과 이두희가 침대를 바라보고 어색하게 선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두 눈을 의심케 만드는 상황이 펼쳐졌다고. 과연 두더지 커플의 깜짝 놀랄 선택의 결과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두더지 커플과는 반대로 이미 침대에 나란히 누운 최송현·이재한 커플의 모습도 공개돼 두 커플의 극과 극 침실 상황이 폭소를 유발한다.

또 한 번 파격적인 모습으로 아침을 맞이한 최송현·이재한 커플의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두 사람의 모습을 본 전진은 "방송 나갈 수 있어요?"라며 놀람을 감추지 못했다고. 지난 주 충격과 공포를 안겨준 해바라기 탈에 이어 또 어떤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MC들의 두 눈을 의심케 두 커플의 극과 극 침실 상황은 8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