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부캐' 활약
남자 예능상 수상
"사랑하는 나경은" 언급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국민MC 유재석이 남자 예능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는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진행을 맡았다.

남자 예능상에는 '내일은 미스터트롯' 김성주, '아는 형님' 김희철, '1박2일 시즌4' 문세윤, '놀면 뭐하니?' 유재석, '방구석 1열' 장성규가 후보에 올랐다.

시상자로 전현무가 등장, 수상자를 발표했다.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이 호명됐다. 유재석은 "한편으로는 내가 상을 받을 수 있을까 싶었는데 받게 되니까 뭐라고 감사해야할지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또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가 1년 정도 됐다. 김태호 PD 등 연출진에게 감사하다"라며 "사실 두 아이의 아빠인데 아직 둘째가 '아빠'라는 말을 잘 못한다. 나한테도 엄마라고 하는데, 나은이에게 '엄마 상탔다'라고 말하고 싶다. 아들 지호를 어쩔 수 없이 혼내게 될 때 마치 어린 시절의 나에게 혼내는 것 같아서 양심에 찔릴 때가 있다.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 내 옆에서 함께 해주는 사랑하는 나경은 씨에게도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