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극중 아들 등장에 '눈물'
전미도, 눈물 펑펑 쏟아
아역배우들, '희망'의 노래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역배우들의 노래에 배우들이 눈물을 흘렸다.

5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는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진행을 맡아 진행됐다. 1부 말미에는 아역배우들이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아역배우들은 가수 이적이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곡, '당연한 것들'을 부르며 무대 위에 등장했다. 이들 가운데에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우주 역으로 출연했던 아역배우 김준이 있었고, 조정석은 깜짝 등장에 눈시울을 붉혔다.

또, 전미도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감동의 무대를 지켜봤다. 김희애 또한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노래가 끝날 무렵, 조정석은 극 중 아들이었던 김준 모습에 해맑게 웃으며 큰 박수를 쳤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