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세, 의미있는 소감
김선영 수상에 '눈물'
공효진·현빈, 함박미소 '축하'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배우 오정세, 김선영이 남녀 조연상을 받았다.

5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는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진행을 맡았다.

TV부문 남자 조연상은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가 수상했다. 오정세의 수상에 손담비, 공효진, 강하늘, 염혜란 등 함께 출연한 배우들은 크게 미소를 지으며 축하의 박수를 쳤다.

오정세는 "지금까지 한 100편 넘게 작업을 해왔다. 어떤 작품은 성공하기도 하고, 어떤 작품은 심하게 망하기도 했다. 내게는 다 똑같은 작품이다. 똑같이 생각하고 똑같이 열심히 했다"라고 말했다.

또 오정세는 "여러분들의 동백꽃이 곧 활짝 피기를 응원하겠다"라고 의미있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TV부문 여자 조연상은 tvN '사랑의 불시착' 김선영에게 돌아갔다. 김선영은 "수상할 거라고 생각을 못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드라마를 6년 정도 했는데 드라마를 통해서 처음 상을 받았다"라며 "더 좋은 연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인사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