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호중./사진제공=SBS
'미우새' 김호중./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성악에서 트로트까지 접수한 ‘트바로티’ 김호중이 털털한 매력으로 안방을 사로잡는다.

‘무대 위 괴물’이라고 불리는 김호중이 등장하자 모(母)벤져스는 격한 환영을 아끼지 않는다. 이에 김호중은 엄청난 성량을 뽐내며 무반주 열창으로 보답한다. 이를 들은 어머니들은 “가슴을 후벼 파는 것 같다”며 감탄을 금치 못한다.

그러나 잠시 후, 특유의 호탕함으로 시종일관 웃음을 터뜨리던 김호중이 뜻밖의 고민을 털어놓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알고 보니 체중 감량 중인 김호중이 팬들의 남다른 사랑 덕분에 다이어트의 위기를 맞았다고 밝힌 것.

또한 김호중은 과거에 배우 이제훈에게 겪었던 잊지 못할 굴욕담부터 유학 시절 화장실에서 벌어진 웃픈 추억까지 공개해 녹화장에 웃음 폭탄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김호중은 “장가 보내기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며 ‘미스터 트롯’ TOP7 중 가장 오랫동안 ‘미운 우리 새끼’ 로 남을 것 같은 사람을 폭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켜 궁금증을 자아낸다.

‘트바로티’ 김호중의 다부진 외모 뒤에 숨겨진 순수함과 러블리한 매력은 오는 7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