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찬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뭉쳐야찬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안정환과 유상철이 감독으로 다시 한 번 진검승부를 펼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사상 최초 팀 재편성 축구 대결이 성사된다. 안정환과 유상철이 각각 감독을 맡아 선수를 직접 영입, 새롭게 팀을 꾸려 다시 맞붙는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유상철부터 최진철, 이운재, 송종국, 이천수, 현영민, 박재홍, 김용대, 김정우까지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들과 전 국가대표 선수들이 출연해 ’어쩌다FC'와 대결을 펼쳤다. 특히 췌장암 투병이라는 안타까운 소식을 알렸던 유상철이 6개월 만에 그라운드로 돌아와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안정환과 유상철이 팀 재편성 축구 대결로 다시 한 번 승부를 가린다. 두 감독이 태극 전사와 스포츠 전설들 중에서 직접 원하는 선수를 선발해 새로운 조합의 팀을 만들게 된 것.

선수 영입에 앞서 두 감독은 각자 상반된 축구 철학을 공개한다. 유상철은 “축구는 희생이고 헌신”이라고 밝히며 축구를 위해 한 몸 던질 것을 강조했고, 안정환은 “축구는 지저분하게 하는 것”이라며 더티 플레이에 최적화된 선수를 뽑겠다고 선전포고했다고 해 꿀잼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그라운드 위를 당당하게 누비던 전설들은 황급히 태세를 전환, 설레는 마음으로 치열하게 자기 PR을 하며 감독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서 각고의 노력을 펼쳐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두 감독 역시 각자 원하는 선수를 데려오기 위해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인다. 불꽃 튀는 신경전 속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의외의 조합으로 팀이 완성, 스포츠 전설들과 태극 전사들의 기막힌 컬래버레이션이 펼쳐진다고 해 이번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어제의 동료가 오늘의 적이 되어 만난 유일무이한 팀 재편성 경기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