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X키썸X트루디 출연
치타 "본명은 김은영"
여성 래퍼들의 퀴즈 도전
'대한외국인' 치타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치타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치타가 자신의 활동명 '치타'의 의미를 설명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래퍼 트루디, 키썸, 치타가 출연했다.

치타는 "본명은 김은영이다. 치타는 예전 사장님이 별명처럼 부르던 이름이었다. 그런데 지금 의미는 '치명적인 타격'으로 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키썸은 "원래 이름은 조혜령이다. 그런데 독일어로 음악이 MUSIK인데 거꾸로 해서 KISUM(키썸)이라고 지었다"라고 전했다.

또 트루디는 "본명은 진솔인데 'true'(진실)에 그냥 '디'를 붙였다. 아무 의미없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