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5인, '6시내고향' 출격
모내기 도전, 어설퍼도 괜찮아
핫도그→양푼 비빔밥 '먹방'
'6시내고향' 트와이스 / 사진 = KBS 영상 캡처
'6시내고향' 트와이스 / 사진 = KBS 영상 캡처
걸그룹 트와이스가 '6시내고향'에 출연해 소탈하고 리얼한 모습을 보였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1TV '6시 내고향'의 코너 '오! 만보기'에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모모, 채영, 사나, 정연, 미나가 출연했다. 걸그룹이 '6시내고향'에 출연한 것은 이례적으로, 방송 전부터 관심을 끌었다.

트와이스 5명은 경기도 양평 두물머리에서 이정용을 만났다. 멤버들은 편안한 차림으로 등장해 "아침에 나오니까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이정용은 트와이스 멤버들에게 두물머리 핫도그를 사줬고, 핫도그 먹방을 보였다. 이어 자연을 무대삼아 신곡 'MORE&MORE' 무대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는 모내기 장비를 착용, 장화를 신고 모내기에 나섰다.

사나는 모내기에 서툰 모습을 보이면서도 즐거워했다. 모모는 흰 바지에 흙탕물이 묻어가며 열심히 임했고 "대박이다"라며 첫 모내기 경험에 혀를 내둘렀다. 서툰 실력 사이에서 정연은 프로 농사꾼 면모를 보였다. 정연은 "나 여기서 일하고 싶다"라고 말했고 마을 이장님은 "와달라"라고 러브콜을 보냈다.
'6시내고향' 트와이스 / 사진 = KBS 영상 캡처
'6시내고향' 트와이스 / 사진 = KBS 영상 캡처
멤버들은 모내기 중 새참으로 비빔밥을 먹었다. 정연은 모내기 실력 뿐만 아니라 많은 양의 비빔밥을 척척 비벼 멤버들을 나눠줬다. 채영은 "모내기로 고생을 했더니 비빔밥이 아주 당긴다"라고 전했고 비빔밥 먹방을 보였다.

또, 마을 주민들에게 트와이스 히트곡 'CHEER UP'을 부르며 손녀딸 같은 친근함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다음주에도 트와이스가 출연을 예고했다. 예고에는 일바지에 장화 차림으로 야외에서 춤을 추는 등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