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정찬성♥박선영 부부 합류
19금 토크도 거침 없는 '리얼 부부'
정찬성 "박선영과 친구처럼 지내"
'동상이몽2' 정찬성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 정찬성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아내 박선영과의 리얼한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코리아좀비' 정찬성이 아내 박선영과 함께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털털한 매력으로 단숨에 시선을 끌었다. 제작진과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정찬성은 아내를 바라보며 "많이 늙었다 너도"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선영은 "너도 마찬가지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7년차 부부인 정찬성, 박선영 부부는 서로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고. 정찬성은 "우린 좀 친구 같다. 서로 욕도 하고 잘못을 하면 더 웃어준다"라고 전했다. 박선영 역시 "친구들끼리 할 수 있는 욕을 주고받곤 한다. 나는 스킨십을 싫어하는데 정찬성은 좋아한다. 손 잡는 정도를 제일 좋아하지만 애가 셋이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이후 세 딸과 육아전쟁을 벌이는 두 사람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아이를 세 명 이상 갖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한 박선영은 정찬성에게 정관수술을 권했다. 박선영은 "정관수술을 하지 않겠느냐"며 "네가 생각하는 그런 게 아니다. 부작용이 없다더라"고 했다. 이에 정찬성은 "나한테는 남성 호르몬이 중요한데 남성 호르몬이 나오는 데를 건드려서 싸움도 못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펄쩍 뛰었다.

그러자 박선영은 "다시 복원도 가능하다더라. 손 잡아줄 테니 같이 병원에 가자"고 타일렀고, 정찬성은 "내가 잘하겠다"라며 반대했다. 그럼에도 박선영은 "5년 동안 세 번의 임신과 출산을 반복했다"면서 정관수술을 재차 권했다. 그러나 정찬성 역시 "20개월째 넷째가 없지 않냐. 내가 잘 하고 있다"고 맞섰다.

계속되는 박선영의 정관수술 요구에 정찬성은 "내가 조절을 잘한다니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박선영은 "네가 조절을 잘 해서 애가 셋이냐. 조절을 한 게 아니라 조절을 안 한 거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동상이몽2' 정찬성♥박선영 부부 합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 정찬성♥박선영 부부 합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친구처럼 19금 대화를 이어간 부부였지만 서로를 향한 마음은 누구보다 애틋한 이들이었다. 박선영은 "(남편이) 어렸을 때 혼자 서울에 올라와 고시원에 지내고 체육관에 텐트치고 살면서 힘든 생활을 많이 했다. 그래서 안식처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2013년도 쯤 조제 알도랑 싸우고 많이 다치고 왔다. 안 좋은 상황이 많이 생겨서 되게 많이 힘들어했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박선영은 "이름이 있고 유명하니까 처음 만났을 땐 주위에 사람이 많았다. 그런데 시합에 지고 나니 사람들이 다 떠나더라. 아무도 연락이 안 와서 본인이 너무 힘들다고 했다"며 "이렇게 힘들어하는 사람을 보니까 마음이 아팠다. 그때 무슨 일이 있어도 꼭 지켜줘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