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붐이 밝힌 매력은?
특급 시너지 예고
"드라이브 스루 예능 기대"
'전국민 드루와' 포스터 / 사진 = MBN 제공
'전국민 드루와' 포스터 / 사진 = MBN 제공


이수근과 붐이 MBN 새 예능 프로그램 '전국민 드루와'의 매력을 직접 꼽으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31일 밤 첫 방송되는 MBN 새 예능프로그램 '전국민 드루와'(이하 '드루와')의 MC를 맡은 이수근과 붐이 드라이브스루 노래 SHOW ‘드루와’의 매력을 직접 꼽았다.

'드루와'는 토크부터 노래까지 모든 것이 차 안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드라이브스루 노래쇼다. 최근 사회적 트렌드인 '언택트(untact) 문화'를 적극적으로 반영, '비대면, 비접촉'으로 진행되는 새로운 형태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수근은 '드루와'의 매력에 대해 “다양한 참가자가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는 노래 SHOW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 ‘드루와’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편안함과 자연스러움’을 꼽으며 “다양한 참가자들의 이야기와 사연을 통해 얻어갈 수 있는 웃음과 감동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이수근과 함께 '드루와'의 MC로 활약하는 붐은 "'드루와'는 인생이란 드라마 속에 살고 있는 많은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노래로 만날 수 있는 게 매력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국내 최초로 드라이브스루로 진행되는 만큼 참가자가 편하게 참여, 노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성공 시 생활지원금도 받을 수 있는 점이 관전 포인트인 것 같다"라 덧붙여 애정을 드러냈다.

이렇듯 '드루와'를 향한 애정을 표한 두 MC는 서로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이수근은 "붐은 지치지 않는 에너지의 소유자로 일반인 참가자들과도 좋은 케미를 보여주는 친구다. 덕분에 지루함 없이 즐거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다"며 호평을 쏟아냈다. 붐 역시 "음악을 가장 사랑하는 이수근 선배와 함께할 수 있어서 첫 녹화 때부터 굉장히 기대되고 떨렸다. 계속 환상의 호흡을 이어가고 싶다"라고 전해 첫 방송에서 보여줄 시너지를 예고했다.

이렇듯 이수근과 붐이 직접 꼽은 '드루와'의 매력과 이들의 찰떡 호흡이 예고되면서 31일 첫 방송되는 MBN '드루와'를 향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신개념 드라이브스루 노래쇼 '드루와'는 31일 밤 9시 20분에 시청자들을 찾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