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희네 미장원' 정다경./ 사진제공=STATV
'숙희네 미장원' 정다경./ 사진제공=STATV


'미스트롯' 정다경이 STATV '숙희네 미장원'에서 아무도 몰랐던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는 30일 10시 방송되는 '숙희네 미장원'에서는 깜찍한 눈웃음으로 예능부터 라디오까지 종횡무진 활약 중인 정다경이 출연한다.

이날 정다경은 자신을 향한 어머니의 남다른 애착에 대해 고민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숙희네 미장원'의 세 MC 오정연, 최송현, 신아영은 마치 친언니처럼 조언을 건네 촬영 내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후문.

정다경은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어머니의 든든한 지원과 헌신에 대해 이야기한다. 또한, 어머니가 본인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보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다경은 "때로는 어머니의 과잉보호가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털어놓았다. 반항해 본 적 없냐는 질문에 정다경은 "늦은 밤 어머니의 전화를 받지 않았는데 경찰에 신고하셨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오정연이 최근 종영한 '부부의 세계' 속 '준영'의 대사를 언급하자, 정다경은 "그 장면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며 폭풍 공감했다고.
'숙희네 미장원' 정다경./ 사진제공=STATV
'숙희네 미장원' 정다경./ 사진제공=STATV
이를 듣던 신아영은 "학창시절 선생님의 면담 요청에도 우리 엄마는 약속 있으시다며 거절하셨다"고 떠올렸다. 그리고 이내 "충격요법 차원에서 우리 엄마와 일대일 면담을 하자"며 뜻밖의 솔루션을 제시해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 반면, 정다경의 '찐팬'을 자처한 최송현은 "서로를 이해할 수 있도록 대화를 나눠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넬 예정이다.

'뭘 좀 아는 언니들'의 화끈한 한판 수다가 펼쳐질 '숙희네 미장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STATV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