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보코 2020' 코치 출격
"제약 있는 상황에서 보컬 찾아야"
"코치로서 새로운 경험"
가수 보아/ 사진=Mnet 제공
가수 보아/ 사진=Mnet 제공


가수 보아가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의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던 이력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오후 열린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박상준 PD와 가수 김종국, 보아, 성시경, 다이나믹듀오가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보이스 코리아 2020'은 '네덜란드의 '더 보이스' 프로그램 포맷을 정식으로 구매해 제작한 오리지널 한국 버전으로 국내 최고의 뮤지션들로 구성된 코치진들이 오직 목소리만으로 팀원들을 선발해 최고의 보컬리스트로 발전시키는 프로그램이다.

보아는 타 오디션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K팝스타' '프로듀스 101' '더 팬' 등을 해봤는데 오로지 목소리로만 승부하는 제약이 있는 상황에서 최고의 보컬을 찾아야되는 게 새로웠다"고 말했다.

이어 "경연 프로그램을 할 때마다 느끼지만 우리나라에 노래 잘하는 분들이 끊이질 않는다"며 "실력 있는 참가자들이 많이 나와서 귀호강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보아는 "코치로서 새로운 경험을 하는 중"이라며 "팀원들이 잘 따라와주고 있고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보이스 코리아 2020'은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Mnet과 tvN에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