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떡튀순집과 오리주물럭집에게 솔루션을 제안했다. 여기에 양세형과 김동준이 비법을 전수하기 위해 출격해 눈길을 모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수원 정자동 골목 사장님들에게 솔루션을 제안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백종원은 떡튀순집 위생상태에 대해 “최악”이라고 했다. 이후 떡튀순집 사장은 헤어스타일을 바꾸었고, 김성주도 한층 단정해진 비주얼을 언급했다. 이에 백종원은 "위생이 불안했었는데 훨씬 깔끔해졌다"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손님이 오면 어떻게 할 거냐"면서 실제 손님으로 빙의해 김말이 튀김을 주문했다. 백종원은 "기름이 몇 도냐. 기계를 너무 믿으면 안 된다"고 지적했고, 튀김반죽을 투하하면서 온도 체크에 나섰다. 이어 백종원은 떡튀순집 사장님에게 튀김옷 꽃 피우는 원리를 알려줬다. 반죽 뿌린 쪽을 따라 튀김을 휘젓는 것. 김성주는 "주위에 있는 튀김 부스러기를 붙이는 게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떡튀순집 사장님은 "떡볶이 양념장을 새로 만들었다"면서 다소 긴장된 눈빛으로 백종원에게 새로 개발한 떡볶이 양념 소스를 건넸다. 백종원은 "달긴 달아도 지난번보다는 훨씬 낫다. 양념이 훨씬 좋아졌다. 그때는 이상한 냄새가 났었는데 이제는 없다"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떡볶이랑 같이 먹을 튀김을 개발하는 게 나을 것 같다. 김말이는 다른 집 김말이가 훨씬 맛있다. 굳이 경쟁할 필요 없지 않냐”고 조언했다. 백종원은 여러 재료를 섞은 튀긴 요리를 추천하면서 "어렵진 않을 거다. 시도해보면 좋을 거다"라며 새 과제를 남겼다.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이후 오리 주물럭집에 찾아간 백종원은 사장님들에게 보조 메뉴가 필요하다고 했다. 백종원은 "오해하시면 안 된다. 단일메뉴로 밀 때는 호불호가 갈리지 않을 때"라고 밝혔다. 단, 주메뉴를 뛰어넘어선 안 되고, 주메뉴를 더 살려줄 수 있는 메뉴여야 했다.

이에 오리주물럭집 사장님은 하루 50인분만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방송 전에는 하루에 10인분 정도를 팔았다"는 오리주물럭집 사장님은 보조 메뉴로 고추장삼겹살을 준비했다. 사장님은 "양념은 새로 만들었다. 오리주물럭 양념으로 해봤는데 돼지고기 특유의 맛이 나지 않았다. 그래서 양념을 새로 만들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고추장삼겹살은 굽기도 전에 대부분 타버렸고, 백종원은 손님이 되어 고추장삼겹살의 문제점에 대해 말했다. 백종원은 "심한 경우엔 2인분 먹으면서 판을 3번 바꿔야 한다"라고 밝혔다.

시간, 노동력 때문에 고추장삼겹살은 보조메뉴로 부적합한 상황이었다. 정인선은 "주메뉴를 뛰어넘는다는 게 맛만 말하는 줄 알았는데, 이런 (환경적) 부분도 중요하군요"라고 했다. 백종원은 앞다릿살 냉장육을 오리처럼 썰어보라고 조언했다.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의 제자로 활약하는 양세형은 쫄라김집에서 멘보사과 특강을 이어나갔다. 양세형은 멘보사과 문제점을 되짚으며 본인만의 요리 꿀팁을 전수했다.

정인선은 "엄청 큰 고구마 맛탕처럼 색이 진하더라"며 멘보사과 시식을 시작했다. 정인선은 양세형이 만든 멘보사과와 사장님이 만든 멘보사과를 비교하면서 "상큼한 것 같고 괜찮은 것 같다. 확실히 다르다. 연유가 있어야겠다. 너무 맛있다"고 감탄했다.
'골목식당' 양세형X김동준, 하드캐리…떡튀순집, 멘보사과X무떡볶이 전수 받았다 [종합]
이후 오리주물럭집 사장님은 보조메뉴로 돼지주물럭을 만들어내며 "정말 맛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백종원도 "맛있네요"라며 돼지주물럭을 극찬했고, 오리주물럭과 돼지주물럭 가격을 12000원으로 통일했다는 말에 박수를 보냈다.

백종원은 오리 요리를 잘 먹지 못한다는 김성주에게 돼지주물럭을 오리주물럭이라고 소개했다. 김성주는 "오리 특유의 잡내가 하나도 안 난다. 맛있다. 소스도 내 스타일"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하지만 돼지주물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어쩐지 맛있었다. 진작 말씀해주시지. 어쩐지 입이 거부를 안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백종원은 떡튀순집에서 김고구마튀김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개인적인 불만에서 만든 거다. 난 채소만 들어 있어서 채소튀김을 안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후 백종원은 떡튀순집에 새로운 비밀병기를 출격시켰다. 백종원에게 신메뉴 아이디어를 제공한 사람이라고. 백종원의 비밀병기는 '요리 샛별' 김동준이었다. 백종원은 ‘맛남의 광장’에서 김동준이 선보였던 무떡볶이를 추천하면서 특색 있는 떡볶이의 탄생을 예고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