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박보검 닮은꼴로 출연한 고등학생이 악플러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 출연자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비꼬지 마세요. 전날 컨디션이 안 좋아서 얼굴도 붓고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악플 전부 고소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그는 지난 25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박보검 때문에 억울하다"는 고민을 토로했다. 해당 출연자는 SNS 등 온라인 상에서 '박보검 닮은꼴'로 알려져 뜻하지 않은 유명세를 치루고 있다고 했다.
/사진=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연자 인스타그램
/사진=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연자 인스타그램
이날 방송에서 그는 "박보검과 나는 천지차이"라면서 자신이 닮았다고 주장한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어 "사실 그렇게 닮지 않았다. 내가 사진을 좀 잘 찍는다"며 자신이 찍은 사진을 보여줬다.

이를 본 MC 이수근은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 놨네"라고 말했고, 출연자는 "돌출된 치아가 콤플렉스라 그렇게 찍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못 생겼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데 박보검과 비교하면 그런가 싶다"며 "1년 전에는 길을 가고 있는데 모르는 사람이 뒷통수를 쳤다. 관심 받는 건 좋지만 안 좋은 관심을 받는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방송이 나간 뒤 그의 억울하다는 주장이 무색하게 많은 이들의 악성 댓글이 쏟아졌고, 결국 출연자는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