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맨 F4, 논두렁 팬미팅 개최
모내기부터 특별 공연까지
임영웅, 농민들과 수다 삼매경
'뽕숭아학당'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뽕숭아학당'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뽕숭아학당’의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가 전국 농민들에게 대박의 기운을 선물하기 위해 ‘농활 현장학습’에 나선다.

‘뽕숭아 학당’은 방송 2회 만에 전 채널 부문에서 1위를 수성하며 수요일 밤 예능 강자로 우뚝 올라섰다. 오는 27일 방송될 3회에서는 트롯맨 F4가 ‘불러서 남 주자’ 급훈을 몸소 실천하자는 취지로 ‘농촌 봉사활동 현장학습’을 떠나 대한민국 최고의 레전드를 만나 ‘배움’을 얻는다.

최근 녹화에서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는 일손이 부족한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고자 오전 6시부터 모여 임금님 수라상에 오른 명품 쌀의 산지, 경기도 이천 모내기 현장으로 떠났다. 이천 자채방아마을을 찾은 트롯맨 F4는 꽃무늬 일 바지와 모내기 장화, 밀짚모자로 청년 농부 패션을 장착한 채, 구슬땀을 흘리며 모내기가 한창인 광활한 논에 도착했다. 이어 트롯맨 F4는 농민들의 엄청난 환호에 화답하고자, 반가운 마음을 담아 신명나게 ‘신토불이’를 부르며 흥과 응원을 전달했다.

또한 트롯맨 F4는 높은 집중력을 보이며 모내기 작업에 열중했다. 특히 생애 처음으로 모내기에 도전한 도시 남자 장민호는 “드디어 적성을 찾았다. 나에게 너무 잘 맞는다”며 모내기 작업에 큰 만족도를 드러냈다. 이를 보고 있던 이찬원은 “장민호 형은 정년퇴임 후에 논농사를 할 것 같다”며 그의 ‘미래 계획 논농사’를 예측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뽕숭아학당’ 모범생 임영웅은 이날 트롯맨 멤버들에게 따가운 눈총을 받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내기는 뒷전에 둔 채 함께 있던 어머니들과 즐거운 수다 삼매경에 빠지는가 하면, 수다 끝마다 노래를 부르느라 모내기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반전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더욱이 트롯맨 F4는 모내기 중 지친 마을주민들을 위해 ‘노동요 플레이 리스트’를 대방출하며 기운을 북돋웠다. “녹음해서 일할 때마다 들으세요”라는 취지로 네 사람이 ‘누나가 딱이야’, ‘신토불이’, ‘나무꾼’ 등을 열창하자 현장이 들썩인 것. 정성을 가득 담은 꼼꼼한 모내기와 더불어 농민들의 고단함을 달래는 노동요를 맛깔나게 부른 트롯맨 F4가 “흉내 말고 진짜 도움 되고 싶어요”라며 생애 최초로 모내기에 도전한 ‘훈훈한 농활 현장학습’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트롯맨 F4는 ‘찐’ 모내기에 도전하며 발군의 농업 실력을 보여준 데 이어, 농민들에게 ‘흥뽕 응원’까지 아낌없이 쏟아냈다”며 “‘뽕비료 먹어서 올해 풍년이겠네’라며 농민들을 감동시킨 고퀄리티 ‘뽕삘 노동요 메들리’ 현장은 어떤 모습일지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뽕숭아학당’ 3회는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