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 엔젤 깜짝 등장→즉흥 뮤지컬 도전
'불타는 청춘' 에 엘비스 프레슬리는 연상하게 하는 청춘이 찾아온다.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에 엘비스 프레슬리는 연상하게 하는 청춘이 찾아온다. /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불청)에서 모닝 엔젤로 엘비스 프레슬리 혹은 존 트라볼타를 연상케 하는 특별한 청춘이 공개된다.

26일 방송되는 '불청'에는 새 친구 오승은과 당진에서의 둘째 날 여행에서는 아침부터 특별한 청춘이 찾아와 모두의 기대를 모은다. 원래 아침 당번이었던 박형준은 올백 머리, 청재킷에 선글라스를 낀 채 요리하고 있는 의문의 남자를 가장 먼저 발견하고 경계를 풀지 않았다. 뒤이어 일어난 구본승 또한 모닝 엔젤의 존재를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의문의 남자는 청춘들을 위한 아침으로 '아메리칸 블랙 퍼스트'를 준비했다. 그는 올백머리와 청재킷, 선글라스를 낀 채 요리하는 모습이 흡사 20세기 로큰롤의 제왕 엘비스 프레슬리를 연상시켰다. 그러나 훤칠한 비주얼과 영어 실력(?)을 겸비한 것과 달리 팬케이크를 태우는가 하면 조리용 장갑도 제대로 끼지 못해 찢어버리는 반전 허당미(美)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서로가 초면이라는 모닝 엔젤과 새 친구 오승은과의 숨겨진 결혼 인연 비화가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김광규는 의문의 남자를 보며 뮤지컬 영화 '그리스'의 남자주인공 대니 역을 맡은 존 트라볼타를 연상했다. 이에 청춘들은 뮤지컬 '그리스'의 한 부분을 재생했고, 의문의 남자는 멋지게 즉흥 안무를 선보였다.

청춘들은 박상철 '빵빵'에 맞춰 숨겨둔 흥을 발산했던 '흥신흥왕' 오승은과 함께 합을 맞춰보자고 제안했다. 이어 무용과 교수인 조하나가 뮤지컬 속 노래 상황을 자세히 설명해주며 청춘들과 다같이 무대를 준비했다.

이번 여행에 배우들로만 구성된 청춘들은 리허설부터 본 무대, 커튼콜까지 무대를 향한 갈증을 해소하듯 환상의 즉흥 연기 호흡을 선보였다.

의문의 모닝 엔젤과 청춘들의 뮤지컬 '그리스' 즉흥 도전기는 26일 밤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