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방송인 이하정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배우 정준호와의 첫 만남 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는 ‘품격 있는 그녀들’ 특집으로 방송인 이하정, 뮤지컬 배우 홍지민과 김소현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하정은 MBC 아나운서 출신으로 2011년 정준호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퇴사 후 오랜만에 MBC를 찾은 이하정은 “MBC 드림센터와 잊을 수 없는 추억이 있다”며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바로 남편 정준호를 MBC에서 처음 만났다는 것. 이하정은 “정준호 씨가 드라마 촬영을 하고 있을 때 인터뷰를 하러 왔었다. 오늘 운전을 하고 오는데 십 년 전 이곳에서 만났었던 게 생각나 상기돼서 왔다”며 당시의 설레었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를 옆에서 듣던 박명수는 “인터뷰 안 하고 연애질한 거냐”며 이하정을 놀려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하정은 MBC 아나운서 입사 당시 12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아나운서 출신들이 유독 ‘대한외국인’에서 저단계 탈락이라는 징크스가 있는 만큼 이하정이 이 징크스를 깨고 좋은 퀴즈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또한 집안이 모두 S대 출신인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대학교를 수석 졸업한 뮤지컬 배우 홍지민도 출연해 ‘대한외국인’ 팀을 긴장하게 했다. 이에 대항하기 위해 ‘대한외국인’ 팀에는 얼마 전 우승을 차지했던 가수 김정민의 아내 일본인 출신 루미코가 합세해 품격 있는 그녀들에 대항한다.

이하정이 아나운서의 징크스를 깨고 고단계까지 진출할 수 있을지는 오는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