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김호중. /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김호중. /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26일 방영된 '이숙영의 러브FM'에서 김호중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출연자 중 누구에게 가장 고민을 많이 털어놓나?”라는 질문에 정동원을 꼽았다.

그는 “정동원에게는 모든 고민이 해맑아진다”고 답하면서 "실제로 마음을 나누는 사람은 나태주"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은 미스터트롯' 출연자들과는 다 마음이 통한다"고 덧붙였다.
김호중이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에 게스트로 출연해 인증샷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SBS
김호중이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에 게스트로 출연해 인증샷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SBS
또한 김호중은 "세상에서 제일 싫어하는 것은 이별"이라며 "고등학교 2학년 때 할머니가 돌아가시면서 그 후로 이별이 가장 무서워졌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이혼한 후 어릴 때 친구들이 '방학에 가족여행을 다녀왔다'고 말하는 걸 들을 때마다 너무 부러웠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청취자들은 “우리에게는 이별이 없다. 안심하고 살아라”라는 문자를 보냈다.

한편 '이숙영의 러브FM'은 매일 아침 7시에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