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 '남편 다루기' 노하우 전수
'스탠드업' 박슬기 / 사진제공=KBS2
'스탠드업' 박슬기 / 사진제공=KBS2


리포터계의 송해로 불리는 박슬기가 KBS2 '스탠드업쇼'에서 미(美)친 입담을 뽐낸다.

오는 2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스탠드업'에는 15년차 리포터 박슬기가 등장해 오직 자신만이 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는다. 그녀는 행사 MC부터, 리포터, 배우까지 종횡무진 활약하며 겪은 일들과 현재진행형인 육아까지 센스만점 입담으로 오디오를 빈틈없이 채운다.

박슬기는 박정현 출연을 의심하게 하는 수준급 모창으로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매력을 발산했다. 특유의 간드러진 목소리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한순간에 사로잡아 명불허전 끼쟁이의 면모를 뽐냈다.

또한 자신의 다양한 활동들로 인해 평소 사람들이 박경림, 박지선과 헷갈려한다는 웃픈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러나 "영화 제작발표회는 박경림, 쇼케이스는 박지선, 드라마 제작발표회는 나로 각자 원탑인 분야가 따로 있다"며 각자의 색깔을 분명히 했다.

박슬기는 아이를 낳고 돌아오자, 자신의 전문 분야 드라마 행사에 다른 사람이 앉아있는 것을 보고 충격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산후조리가 끝났다고 행사 관계자들에게 강력하게 강조하며 "콜미"를 외쳐 현장을 뒤집어 놨다.

그녀는 리포터 15년차의 남다른 '남편 다루기 노하우'로 폭소를 터뜨렸다. 평소 셀럽들의 인터뷰를 원활히 진행하기 위해 쓰는 특급 비법들을 남편에게까지 적용한다고 밝혀 여성 시청자들의 귀를 쫑긋 세우게 만든다.

박슬기는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했던 연예계 리포터의 진실부터 직업병 걸린 아내의 장단점까지 꽉 찬 재미로 화요일 밤을 순삭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