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심은우./ 사진=tvN
'온앤오프' 심은우./ 사진=tvN


JTBC 화제작 '부부의 세계'로 존재감을 알린 배우 심은우가 반전 일상을 공개했다.

심은우는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 "내가 하고 있는 일이 많다. 오프로 보여드릴 수 있는 것이 있지 않을까"라며 "연기 외에 요가를 가르치고 있고 의류를 판매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심은우는 고난이도 요가 동작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요가 강사로 활동중인 사실도 털어놔 관심을 높였다.

또 심은우는 아침 식사를 준비하던 중 '부부의 세계'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이학주와 전화통화를 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촬영인 줄 모르고 전화했던 이학주는 당황했고, 심은우는 언제나처럼 자연스럽게 농담을 주고 받으며 친분을 자랑했다.

이어 심은우는 피아노를 치며 노래를 부르는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그는 "뮤지컬 배우가 되고 싶어서 학교를 뮤지컬 전공으로 갔다"며 "학교에 노래 잘하는 친구가 너무 많아서 뮤지컬배우의 꿈을 못 피웠다"고 털어놨다.

심은우는 요가원에서 수강생들에게 요가를 가르치는 모습을 공개했다. 심은우는 "요가 가르치는 일을 공짜로 하고 있지 않으니까 투잡이다. 촬영하는 동안은 잠깐 홀딩을 하고, 촬영이 끝나고 다시 하고 있다"고 했다.

요가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데뷔를 하고 오디션을 많이 봤다. 일주일에 3~4개를 봤는데 떨어졌다. 수도 없이 떨어지고를 반복하는데 힘들 때 요가를 하게 되니까 집중하게 되더라"라며 "그래서 지도자 과정을 밟게 됐다. 자격증은 따놓으면 어디든 쓸모가 있다. 취득을 하니까 따라오더라. 한분이 두분이 되고"라며 요가 강사로 활동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심은우는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의 조력자 민현서로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