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해서 먹힐까?' 윤두준,
"피자 몰두하다 패닉 상태"
유튜브 보며 무한 공부
'배달해서 먹힐까' 윤두준 /사진=tvN
'배달해서 먹힐까' 윤두준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 윤두준이 '피자보이'로 변신 후 첫 패닉을 맞았다.

지난 19일 첫 방송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배달해서 먹힐까?’에서 윤두준이 군 전역 이후 첫 행보에 나섰다.

윤두준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피자를 해보고 싶다고 했다"라며 밝혔고 바로 피자 연습에 돌입하며 피자보이의 탄생을 알렸다.

개업 전, 파스타 &피자 전문점 '아이 엠 샘'에 들어선 윤두준은 긴장과 걱정이 가득 찬 얼굴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이유는 전날 장사 준비를 하며 미리 피자를 시도했으나 새로운 환경에 적응이 안되어 계속해서 실패 한 것.

윤두준은 “피자에 정말 몰두했는데 안되니까 패닉 상태가 왔다"라며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윤두준은 연습시간을 제외한 집에서, 유튜브 영상을 찾아보며 무한 공부에 나섰다. 이에 영업 시작 전 마지막 피자 시도를 한 윤두준은 그간의 연습이 빛을 발하듯 완벽하게 피자를 만들었고 시청자들에게 통쾌함과 기쁨을 전한 것.

드디어 '아이 엠 샘' 이 오픈되고, 윤두준은 연이어 이어지는 주문에도 묵묵히 뜨거운 화덕을 지키며 신속 정확하게 피자를 만들어내며 맹 활약을 펼쳤다.

심장 쫄리는 첫 장사를 마무리한 윤두준이 회가 거듭 될 수록 피자 보이에서 피자 장인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배달해서 먹힐까?’는 매주 화요일 저녁 10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