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딸 입학식·졸업식 안 간 이유는?
홍석천 딸 "가까이 있는데 못 보니 더 외로워"
'아이콘택트' 홍석천 부녀 / 사진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홍석천 부녀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에서 '아빠' 홍석천과 딸 주은 씨의 부녀간 눈맞춤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은 씨가 그 동안 쌓아 온 설움을 드러내 MC들을 조마조마하게 했다.

18일 방송될 '아이콘택트'에서는 방송인 홍석천과 홍석천 누나의 딸이자 입양으로 홍석천의 딸이 된 주은 씨의 눈맞춤 2라운드가 펼쳐진다. 앞서 "내가 왜 불렀는지 아냐"고 입을 연 주은 씨는 본격적으로 속내를 털어놨다.

주은 씨는 "삼촌 사는 곳에 더 가까이 이사를 왔는데, 달라진 게 없다. 가까운 데 있는데 못 보니까 더 외로워진 느낌이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주은 씨는 자신이 졸업한 대학교 이름도 잊어버린 홍석천이 야속한 듯 "우리 대학교 어느 동네에 있는지도 모르지 않나"라고 재차 물었다. 홍석천은 학교의 위치를 제대로 답하지 못한 것은 물론, "너 유학 갔다가 너무 빨리 돌아와서 난 2년제 학교 졸업한 줄 알았다"고 말해 주은 씨를 어이없게 했다.

주은 씨는 "학비가 비싸서, 나 정말 열심히 해서 장학금도 받았다. 그렇게 해서 빨리 졸업한 거다. 삼촌한테 나도 할 때는 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제야 홍석천은 주은 씨의 노력에 감탄했다. 이어 주은 씨는 "졸업식 때 삼촌이 못 와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그러고 보니 네 입학식, 졸업식에 한 번도 못 갔다"고 돌아봤다.

묵묵히 주은 씨의 서러운 감정을 받아 주던 홍석천은 "삼촌이 왜 입학식하고 졸업식에 한 번도 안 갔는지 아냐"며 주은 씨에게 그 이유를 처음으로 밝혔다. 이에 주은 씨 또한 홍석천이 전혀 예상하지 못하던 말과 함께 깊은 속내를 드러내, 홍석천을 놀라게 했다.

'아빠' 홍석천이 한 번도 딸의 입학식과 졸업식에 참석하지 않은 이유와, 딸 주은 씨의 애틋한 마음이 담긴 눈맞춤 2라운드는 18일 밤 9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