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단절 아들, 무슨 일이?
강아지 입양에 집안일 '척척'
소유진, 눈시울 붉인 이유는
'아빠본색' 김지현 / 사진 = 채널A 제공
'아빠본색' 김지현 / 사진 = 채널A 제공


채널A '아빠본색'의 김지현&홍성덕 부부가 늘 방에서 게임과 휴대폰만을 벗삼던 아들 한주의 거실 등장에 ‘폭풍 감동’하며 가족 관계의 변화를 예고했다.

17일 방송될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평소 엄마와 거의 대화를 나누지 않는 10대 아들 한주와 가까워지기 위해 남편에게 ‘반려견 입양’이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하는 김지현의 모습이 그려진다. 김지현은 "나도 강아지를 데려오면 내 일이 많아질 것 같아서 걱정된다. 그래도 한 주가 정말 바라는 것 같다"고 남편 홍성덕을 설득했다.

이에 홍성덕은 "난 강아지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라며 내키지 않아 했지만, 아들에게 "강아지 데려오면, 강아지 데리고 엄마하고 매일 같이 산책하는 거야"라고 제안하며 김지현의 편에 섰다. 아빠의 제안에 한주는 반색하며 "알았어요"라고 말했다.

늘 똑같은 자세로 방 안에만 있던 한주는 강아지 이야기에 눈빛부터 달라졌고, 강아지가 오는 날에는 야무지게 방 청소를 하고는 거실에 나와 엄마 김지현과 강아지 집 만들기에 돌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아지 집 조립에 서투른 엄마 김지현을 척척 돕는 한주의 모습에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거실에 나온 모습을 처음 보는 것 같다"라며 놀라워했고, 김지현은 "잘 안 나오죠?"라며 웃었다.

마침내 홍성덕이 새하얀 솜뭉치 같은 강아지를 데리고 집에 돌아왔다. 강아지가 도착하자 한주는 활짝 웃으며 강아지 밥 주는 법에 관심을 보였고, 거실에서 가족들과 함께 둘러 앉아 강아지 곁을 떠나지 않았다. 강아지에게 이름을 지어 준 세 사람은 처음으로 공원 산책까지 함께 나서, 한층 더 돈독해진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강아지 입양까지 주장하며 자신을 위해 노력하는 엄마 김지현의 마음을 알게 된 아들 한주는 영상 편지를 통해 고마움을 표현했다. 평소 잘 드러내지 않던 한주의 진심에 김지현&홍성덕 부부는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고, MC 소유진은 같은 엄마로서 감동한 나머지 말을 잇지 못하며 눈시울이 촉촉해지기까지 했다.

한편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