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스틸컷./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사진제공=MBC


트로트와 ‘방구석 콘서트’ 열풍을 이끌며 유행을 선도한 MBC ‘놀면 뭐하니?’가 가요계 레전드를 소환해 혼성 그룹 결성 큰 그림을 그린다. ‘시대의 아이콘’ 이효리에 이어 ‘댄스 가수 레전드’ 비의 등장이 예고돼 ‘여름X댄스X유재석’ 프로젝트를 향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놀면 뭐하니?’는 여름을 맞이해 ‘여름X댄스X유재석’ 프로젝트를 진행, 트로트 열풍이 거센 상황에서 역으로 차트에서 존재감을 감춘 ‘써머송’ 제작에 돌입한다. 무더위로 지쳐가는 여름 흥 넘치는 리듬과 멜로디로 안방극장에 활력을 선물하기 위해서다. 더불어 어느새 자취를 감춘 혼성 그룹 제작 도전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여름X댄스X유재석’ 프로젝트는 유행 중인 트로트가 아닌 유행했던 장르와 그룹 트렌드를 재소환한다는 점, 특히 트로트가 신드롬처럼 뜨거운 상황에서 시작하는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흥미롭다. 혼성그룹 전문가들이 ‘혼성그룹 활동이 드문 이유’를 진단한 가운데 새로운 도전의 나선 ‘놀면 뭐하니?’가 어떤 이야기를 풀어낼지 궁금하다.

‘놀면 뭐하니?’ 지난주 방송에는 유재석이 팀 결성에 앞서 1990년대를 대표하는 혼성 그룹 룰라 이상민, 샵 이지혜, 쿨 김성수를 시작으로 레전드 이효리를 만나 조언을 듣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그룹 핑클과 솔로가수로 최정상에 선 시대의 아이콘 이효리는 유재석을 감탄하게 만드는 그룹 결성 조건을 제시해 시선을 모았다. 또 유재석과 이미 한 팀을 연상케 하는 호흡으로 룰라와 쿨의 히트곡 무대를 꾸며 안방극장에 추억을 소환했다.

또한 이름만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유재석과 이효리가 한 팀으로 호흡을 맞출지 기대감이 조성돼 향후 이어질 이야기를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오는 16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는 또 다른 레전드의 소환이 예고돼 벌써부터 관심이 뜨겁다. ‘1일 1깡’ 유행을 일으킨 역주행의 주인공 비가 등장한다. 유재석과 비는 깜짝 듀오로 변신해 듀스와 클론, 벅을 소환한 듯한 케미를 뽐낸다고 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유재석 팀’ 멤버 찾기에 열심이다. 이효리를 시작으로 유재석과 한 팀을 이루면 좋은 멤버를 추천하고 기대하는 분위기다. 과연 올여름을 강타할 혼성 그룹이 탄생할지, 코로나19로 지친 시청자들에 에너지와 흥을 선물할 ‘써머송’ 이 등장할지 ‘놀면 뭐하니?’ 뉴 프로젝트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유재석과 그가 만난 룰라, 샵, 쿨 선배들은 물론 ‘댄스계 레전드’ 이효리와 비까지 여름 노래에 대한 갈증을 표현했다. 전 국민을 뜨겁게 설레게 할 ‘써머곡’과 혼성 그룹의 탄생을 모두가 기대하는 가운데, 레전드의 지원과 응원 속에 등장하는 ‘놀면 뭐하니?’ 프로젝트 팀이 다시 혼성 그룹 전성기를 소환할지 주목된다.

‘여름X댄스X유재석’ 두 번째 이야기, 레전드 비와 유재석의 만남은 내일(1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