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개그콘서트', 휴식기 갖는다"
'사실상 폐지"라는 목소리 이어져
지상파 코미디 프로그램 '제로'
과거 '개그콘서트' 인기 코너 속 캐릭터들 /사진제공=KBS2
과거 '개그콘서트' 인기 코너 속 캐릭터들 /사진제공=KBS2


지난 20여 년간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졌던 '개그콘서트'가 결국 휴지기에 들어간다.

KBS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개그콘서트'가 달라진 방송 환경, 코미디 트렌드의 변화,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한계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새로운 변신을 위해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입장문은 최근 '개그콘서트'의 폐지설을 제기하는 보도가 쏟아진 가운데 나온 탓에 많은 사람들은 "사실상 폐지 수순"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1999년 9월 4일 첫 방송된 '개그콘서트'는 국가대표급 코미디 프로그램이다. 2011년 추석에는 김병만, 김준호, 박성호 등 '개그콘서트' 출연진들이 우리나라를 대표해 '코미디 한일전'을 펼쳤으니 충분히 붙일 수 있는 수식어다.
'개그콘서트' 인기 코너 '달인'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인기 코너 '달인' /사진제공=KBS2
그간 '개그콘서트'는 '봉숭아학당' '달인' '마빡이' '집으로' 등 수많은 인기 코너를 선보이며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맹구' '수다맨' '옥동자' 등 인기 캐릭터와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한 시대의 트렌드를 선도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로 수많은 스타들의 등용문 역할을 하며 화려한 전성기를 보냈다. 김병만 이수근 정형돈 박나래 등 현재 각종 예능에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이는 방송인들도 '개그콘서트'가 배출한 인재다.

그러다 몇 년 전부터 시청률 부진에 빠지며 동력을 잃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다른 인기 프로그램에 밀려 십수 년간 지켜온 일요일 밤의 자리도 빼앗겼다. 이후 4개월 만에 한차례 더 방송 시간이 변경되는 등 찬밥 신세로 밀려나며 과거의 화려했던 위상은 단숨에 추락했다.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2
이외에도 불명예는 계속됐다. KBS가 자체 제작하는 웹 예능 '구라철'이 '개그콘서트'의 위기를 집중 조명한 게 대표적이다. '구라철'은 '개그콘서트'가 재미 없어진 이유를 찾겠다며 녹화장에 불쑥 찾아와 그 이유를 출연 개그맨들에게 찾았다. 대놓고 '재미가 없다'는 전제를 깔고 프로그램을 파헤친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설욕을 만회할 기회조차 더는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간 KBS가 휴식을 갖는다고 알린 다수의 프로그램은 짧게는 몇 개월에서 길게는 몇 년이 지난 현재까지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불투명한 방송 재개를 마냥 기다릴 수 없는 개그맨들은 유튜브로 무대를 옮긴다. 방송국에서 밀려난 개그맨들은 유튜브 채널 '뻔타스틱'을 통해 다양한 시도할 예정이다.

이로써 지상파 방송국에선 공개 코미디를 볼 수 없게 됐다. 종편 채널과 케이블을 통틀어 tvN '코미디 빅리그'가 유일하게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맥을 이어갈 전망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