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민, 깜짝 편셰프 등장
트로트 무대로 스튜디오 초토화
지역 특산물 활용한 레시피 공개
'편스토랑' 예고/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예고/ 사진=KBS2 제공
‘군통령’ 트로트가수 조정민이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 출연해 깜짝 편셰프에 도전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는 조정민이 새로운 편셰프로 깜짝 등장한다. 숨겨왔던 요리 실력과 함께 그의 반전 일상이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최근 녹화에서 ‘편스토랑’ 지배인 도경완은 “조정민의 무대를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본 사람은 없다”라며 조정민을 소개했다. 이경규 역시 “조정민이 대세다. 트로트계의 새로운 바람이다”라며 깜짝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조정민은 귀엽고 섹시한 ‘짠짜라’ 무대로 화답하며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조정민은 깜짝 놀랄 요리 실력을 공개한다. 이른 아침 민낯으로 거실에 나온 조정민은 전국 각지에서 팬들이 보내준 지역 특산물들로 아침 밥상을 차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특히 낙지젓으로 초간단 낙지볶음밥을 만드는 등, 센스 넘치는 꿀팁 레시피를 공개하며 그의 요리 실력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조정민은 무대 위 화려한 군통령의 모습이 아닌, 화장기 하나 없는 민낯으로 등장해 청순미를 뽐내는가 하면 듬직한 남동생 둘을 공개하는 등 일상을 모두 보여줬다고. 음악이면 음악, 요리면 요리 무엇이든 잘하는 다재다능 조정민의 깜짝 편셰프 도전기에 기대가 쏠린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오는 15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