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손담비./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손담비./ 사진제공=MBC


가수 겸 배우 손담비 모녀의 유쾌한 하루가 펼쳐진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손담비가 어머니와 함께 생애 첫 김치 담그기에 도전한다.

이날 재료 구입에 나선 손담비는 시장 한복판에서 '손스타'로 등극한다. 온 시장을 누비며 딸 자랑에 나선 어머니로 인해 싸인 행렬이 이어진 것. 이를 지켜보는 어머니는 흐뭇함을 감추지 못하며 딸 바보의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이어 본격적으로 어머니 표 '김치 클래스'가 펼쳐진다. 손담비는 한가득 쌓인 재료와 사투를 벌인다고. 느릿느릿한 손놀림으로 보는 이들까지 애타게 만드는가 하면, 끝없이 펼쳐지는 '썰기 지옥'과 '섞기 지옥'에 분투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음식 솜씨에 대한 칭찬이 자자했던 어머니는 그 명성과는 사뭇 다른 허당미를 발산한다. 음식 재료를 계속해서 빼먹는가 하면, 끓어 넘치는 냄비에 당황한 모습을 보인다. "망작인가요~"라는 손담비의 걱정까지 자아내는 요리 실력은 예상치 못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모녀는 좌충우돌 케미스트리로 웃음이 끊이지 않는 하루를 보냈다고 해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뿐만아니라 손담비는 기승전 '결혼'으로 끝없이 이어지는 잔소리에 넋이 나가 '멍담비'로 돌변한다. 티격태격 현실 모녀의 모습은 전국에 있는 어머니와 딸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순탄치 않은 과정 속에서 과연 손담비는 김치를 무사히 완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볼수록 빠져드는 손담비 모녀의 유쾌한 하루는 1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