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 '굿걸' 제작발표회 참석
"크루 멤버들과 새로운 모습 선보일 것"
"엠넷의 돈을 털어보겠다"
'굿걸'에 출연하는 효연 / 사진= Mnet 제공
'굿걸'에 출연하는 효연 / 사진= Mnet 제공


가수 효연이 Mnet '굿걸'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14일 오전 열린 '굿걸'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최효진 PD와 MC 딘딘를 비롯해 '굿걸' 크루인 효연, 치타, 에일리, 제이미, 슬릭, 장예은, 윤훼이, 전지우, 퀸 와사비, 이영지가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굿걸'은 언더그라운드 래퍼부터 현역 아이돌, 인기 최정상 아티스트까지 국내 최고의 여자 힙합 R&B 뮤지션들이 '플렉스 머니'를 획득하기 위해 한 팀으로 뭉친 뒤, 엠넷이 제시하는 상대팀과 화려한 쇼로 승부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출연진들이 서로 경쟁 상대가 됐던 타 경연 프로그램과는 달리 '굿걸'은 참가 뮤지션 10인이 한 팀으로 뭉쳐 방송국을 상대로 경연을 펼친다는 것이 가장 큰 차별점으로 꼽힌다.

이날 효연은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묻자 "크루 멤버들과 함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이어 "엠넷의 돈을 턴다고 해서 내가 잘할 수 있겠단 희망을 갖고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에일리도 "효연과 같은 이유"라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혼자 무대를 꾸미는 게 익숙한데 다양한 아티스트와 음악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최효진 PD는 섭외 기준에 대해 "원래는 힙합신에서만 섭외하려 했는데 프로그램이 플렉스 머니를 벌고 쓰는 콘셉트라 다양한 장르, 연령, 세계에 있는 분들을 모시고 싶었다"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서로 한 팀이 돼 가는 분위기, 어떤 식으로 플렉스 머니를 사용하는지 등 다채롭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굿걸'은 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