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최종훈, 12일 항소심
형량 '왜' 줄어들었나
최종훈, 형량 절반이나 줄어들어
'본격연예 한밤' 정준영 최종훈 / 사진 = SBS 영상 캡처
'본격연예 한밤' 정준영 최종훈 / 사진 = SBS 영상 캡처


'본격연예 한밤' 정준영과 최종훈이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는 집단성폭행 혐의로 12일 항소심 재판을 받은 정준영, 최종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항소심에서 정준영은 징역 5년, 최종훈은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앞서 두 사람은 1심에서 징역 6년, 5년 중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선고를 듣고 눈물을 흘렸고, 특히 최종훈은 오열했다. 이어 두 사람은 결국 결과에 불복하고 항소했다.

12일 항소심 재판에서 정준영은 1심보다 1년이 줄어든 5년, 최종훈은 절반의 형량이 줄어들어 2년 6개월이 나왔다.

피해자의 변호사 측은 "1심 판결 나자마자 전화가 왔다. 그 전에는 단 한번도 사과나 연락이 없었다. 그렇다고 해서 항소심에서 입장이 바뀌었나. 아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1심 이후 반성문을 제출했다. 정준영이 6년에서 5년으로 형량이 1년 줄어든 이유는 피해자와 합의를 하지 못했지만 반성하는 점, 최종훈은 피해자와 합의를 했고 무죄 주장, 반성하지 않는 점 등이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