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정진, 김경란 위해 100일 이벤트 '심쿵'
"만난 지 100일, 사랑합니다" 고백
진성-김호중 "주례-축가 해주겠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 김경란-노정진의 키스 1초 전 상황이 연출됐다. / 사진제공=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 김경란-노정진의 키스 1초 전 상황이 연출됐다. / 사진제공=MBN


김경란-노정진 커플의 '키스 1초 전' 스킨십이 포착됐다.

오는 13일 밤 11시 방송되는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 9회에서는 '우다사 공식 썸남' 노정진이 김경란과 '막대과자 게임'으로 아슬아슬한 '심쿵' 스킨십을 나눈다.

앞서 '우다사 시스터즈' 박은혜-김경란-유혜정-이지안-박현정은 처음으로 부산으로 단합대회를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깜짝 남사친'으로 방송인 김태진이 등장해 '우다사 시스터즈'의 숙소에서 '가족 오락관'을 방불하게 하는 신나는 게임 한마당이 펼쳐졌다.

열띤 게임 도중 김태진은 "급하게 가수 한 분을 초청했다"며 의문의 손님을 소개했다. 모두가 초청 가수에 열광하는 사이, 이지안은 "혹시 김경란의 남자친구 아니냐"고 추측했다. 실제로 복면을 벗은 가수의 정체는 노정진이 맞았다. 김경란과 만난 지 100일을 기념하기 위해 부산을 깜짝 방문한 것.

노정진은 정체를 밝힌 김에, 예쁜 꽃다발과 '사랑합니다'라는 메시지가 적힌 케이크를 선물했다. 김태진은 두 사람을 응원(?)하기 위해 '막대과자 게임'을 제안했다. 이에 김경란과 노정진의 '키스 1초 전’ 스킨십 상황이 연출됐다. '우다사 시스터즈'는 두 사람의 '심쿵' 스킨십에 "오늘 (숙소에) 안 들어와도 된다"며 열광적인 반응을 보냈다.

두 사람의 모습을 VCR로 지켜보던 스페셜 게스트 진성은 "빨리 불을 밝히실 것 같다"며 결혼을 언급했다. 또 다른 스페셜 게스트인 김호중 역시 "진성 선배님과 제가 주례, 축가를 세트로 해드리겠다"며 응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경란·노정진의 로맨틱한 '100일 이벤트' 외에도, '우다사 시스터즈'의 부산 단합대회 현장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