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견 사회화→자매견 싸움 종결
믿고 보는 '개통령' 강형욱 교육법
"다견 가정일수록 애정 절제 필요"
지난 11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 /사진=KBS2 제공
지난 11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 /사진=KBS2 제공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의 훈련사 강형욱이 현명한 다견(多犬) 사랑법을 전수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개훌륭‘에서는 아기견(犬)의 사회화 훈련을 배워보는 ’멍멍스쿨 훈련백서‘부터 죽기 살기로 싸우는 자매 고민견 모찌와 시루의 실전 훈련까지 다양한 반려견 이야기들이 펼쳐졌다. 특히 다견 가정의 보호자라면 유념해야 할 반려견 애정법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먼저 강형욱이 준비한 ‘멍멍스쿨 훈련백서’ 시간에는 강아지 사회화 훈련법이 소개됐다. ‘맹견은 무섭다’라는 인식에 아쉬움을 표한 그는 “어릴 때 충분히 교육을 받으면 맹견도 명견이 될 수 있다”며 어디에서든 유연하게 대응하고 적응할 수 있는 사회성 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카네코르소와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아기 맹견들을 데리고 사회성 훈련을 갖고 ‘이리와 교육’, ‘왔다 갔다 교육’ 등 보호자와 유대관계를 형성하고 사물에 대한 놀라움과 경계심을 낮추기 위한 기초 교육들이 펼쳐졌다. 집에서도 따라해 볼 수 있는 쉽고 간단한 훈련법들이 아기 맹견과 아기견을 키우는 반려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계속해서 눈만 마주치면 무섭게 싸우는 자매 고민견 모찌, 시루의 살벌한 실전 훈련이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유발했다. 먼저 강형욱은 훈련 최초 헬퍼독을 투입해 두 고민견의 사회성에 문제가 있는지 점검했다. 고민견을 봐도 보호자 외에 관심을 갖지 않는 헬퍼독의 존재는 고민견들 마저 얌전하게 만들었다. 이에 사회성의 문제는 아니라는 결론이 서자 대체 무엇이 문제일지 궁금증을 더욱 불러일으켰다.

보호자와 상담을 마무리한 강형욱은 “보호자님이 싸움을 조장한거다”라는 결론을 내려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즉 보호자의 과한 애정이 사랑 받기 위한 고민견들의 경쟁심을 유발시켰다는 것. 강형욱은 모찌와 시루 그리고 또 다른 반려견 콩이를 키우는 보호자에게 “다견 가정에서 과한 애정은 독이다. 절제가 필요”하다며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보호자 가족에게 각각 담당할 반려견을 지정해주고 그 외에는 산책과 애정을 금지할 것을 주문했다. 반려견들에게 마음껏 사랑을 나눠주지 못한다는 사실이 보호자를 망설이게 했지만 집안의 평화를 위해 의지를 다져 보는 이들의 응원을 자아냈다.

강형욱은 모찌와 시루를 한 공간에 두고 관계 개선 훈련을 진행하고 곧이어 보호자 교육도 실행했다. 보호자의 단호한 태도가 차츰 모찌와 시루를 안정화시켰고 어느덧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이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음을 확인시켜 줬다.

이렇듯 강형욱은 자매 고민견 모찌와 시루의 교육을 통해 다견 가정일수록 보호자는 애정 표현에 더 신중해야 함을 일깨워주며 또 한 번 멋진 성과를 얻었다.

’개는 훌륭하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