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트롯신이 떴다' 동시간대 같은 출연진 '논란'
출연진 측 "겹치기 편성, 당혹스러워"
TV조선 "레전드들 1회성 출연"
'뽕숭아학당'이 '트롯신이 떴다'와 출연진 겹치기로 논란을 빚고 있다. / 사진제공=TV조선, SBS
'뽕숭아학당'이 '트롯신이 떴다'와 출연진 겹치기로 논란을 빚고 있다. / 사진제공=TV조선, SBS


트로트의 인기가 날로 치솟으면서 트로트 오디션부터 예능까지 트로트 관련 파생 프로그램들이 쏟아지고 있다. 방송사들은 앞다퉈 ‘트로트 모시기’에 나섰다. 선의의 승부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볼거리를 풍부하게 만들지만 ‘선을 넘는’ 겹치기 편성은 빈축을 살 수 있다. 순항 중인 SBS ‘트롯신이 떴다’와 오는 13일부터 방영되는 TV조선 ‘뽕숭아학당’의 이야기다.

TV조선은 오는 13일 밤 10시부터 ‘미스터트롯’의 트롯맨 F4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하는 ‘뽕숭아학당’을 선보인다. 이들은 무대 매너부터 패션 감각, 예능감 등을 ‘선배’들에게 배워나가며 ‘국민 가수’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전망이다. 출연하는 곳마다 ‘시청률 대박’을 터트리며 시청자들에게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는 ‘미스터트롯’ F4를 전면에 내세운 프로그램인 만큼 ‘뽕숭아학당’은 방영 전부터 주목받고 있다. 이들을 위해 설운도, 김연자, 주현미, 장윤정이 ‘레전드 선배’로 나섰다. 이들은 후배들을 위해 1m 라이브, 싱어송라이터 도전에 이어 컬래버레이션 무대까지 완성할 예정이다. 트롯맨 F4와 트로트 레전드들의 훈훈하고 감동적인 ‘사제 케미’가 기대된다.
'트롯신이 떴다' 스틸 / 사진제공=SBS
'트롯신이 떴다' 스틸 / 사진제공=SBS
문제는 트로트 레전드들이 이미 같은 시간대에 방영 중인 ‘트롯신의 떴다’에 출연해오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난 3월부터 시작된 ‘트롯신이 떴다’에는 설운도, 김연자, 주현미, 장윤정가 고정 출연하고 있다. TV조선이 ‘뽕숭아학당’을 밤 10시에 편성한 데다 출연진까지 겹치면서 ‘트롯신이 떴다’는 정면 승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출연진뿐만 아니라 MC 역시 붐으로 두 프로그램이 같다.

과도한 정면 승부에 난감해진 것은 출연진이다. 출연진 측 한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같은 시간대에 방영된다는 얘기는 사전에 전혀 못 들었다. 이렇게 될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며 “경쟁도 필요하지만 서로 간에 예의라는 게 있지 않나. 조금 이해하고 배려하면 될 것을 구태여 같은 시간대에 편성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또한 “TV조선이 트로트 부흥을 이끈 것도 사실이고 트로트 레전드들이 ‘미스트롯’ ‘미스터트롯’에도 패널로 출연해 해당 프로그램에 공헌했다. 이에 ‘뽕숭아학당’도 후배를 양성한다는 좋은 취지에 섭외에 응한 것이다”며 “‘트롯신이 떴다’도 야심차게 열심히 하고 있는데 이렇게 돼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은 이같은 편성으로 인해 비난의 화살이 아티스트를 향할 것을 걱정했다. 이 관계자는 “연예기획사에는 편성권·기획권이 전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영 전부터 편성 시간대를 계속 체크하는 이유는 ‘겹치기’ 등을 피해 시청자가 불편해할 요소를 없애기 위해서다”며 “‘뽕숭아학당’ 작가에게 계속해서 편성을 여쭤봤을 때 ‘미정’이라는 답변을 받았고 이같은 ‘출연진 겹치기’ 편성을 기사로 알게 됐다”며 당혹스러워했다. 이어 “이로 인한 오해가 생겨 아티스트가 비판받을까봐 걱정이다. 좋은 취지로 시작한 일인데 팬들에게도 혼란을 줄 수 있지 않나”며 “사전에 협의하고 조율할 수 있는 부분인데 안타깝다”고 호소했다.

SBS도 공식입장문을 통해 “‘트롯신이 떴다’ 주현미, 설운도, 김연자, 장윤정 등 트롯신 네 분은 사전에 TV조선 ‘뽕숭아학당’이 ‘트롯신이 떴다’와 동시간대인 수요일 밤에 편성되지 않는다고 전해 듣고 촬영을 마쳐 겹치기 출연 논란이 야기된 점에 황당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붐의 경우도 ‘트롯신이 떴다’의 5월 5일 녹화에도 참여한 터라 ‘트롯신이 떴다’ 붐의 출연 분량은 6월까지 방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SBS는 ‘트롯신이 떴다’ 출연진들이 ‘뽕숭아학당’과 겹치기 출연 논란으로 시청자들에게 오해를 받고, 피해를 받는 점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설운도, 김연자, 주현미, 장윤정이 ‘뽕숭아학당’에도 고정적으로 계속 출연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지속적인 출연을 요청해도 지금 같은 상황에선 출연에 응하고 싶지 않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뽕숭아학당' 티저 캡처 / 사진제공=TV조선
'뽕숭아학당' 티저 캡처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전화 통화에서 “요즘 워낙 트로트가 인기가 많지 않나. 그러다보니 트로트를 소재로 한 예능도 늘어나고 있는데 ‘뽕숭아학당’도 트로트를 소재로 한 또 다른 형식의 예능일 뿐이다. (경쟁 프로그램을) 겨냥한 것은 절대 아니다”고 설명했다.

TV조선도 이같은 문제와 관련해 공식입장도 내놨다. TV조선은 “‘뽕숭아학당’에 출연 예정인 주현미, 설운도, 김연자, 장윤정 등 레전드들의 출연 분량이 ‘트롯신이 떴다’와 동시간대 송출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제작진은 이미 이 부분을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레전드들에게 말씀드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뽕숭아학당’에서는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네 분의 레전드가 각각 1회 씩 특별 출연하는 것 외에도 다수의 레전드들이 출연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붐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트롯신이 떴다’ 해외 촬영 일정이 변경, 지연되면서 기존의 녹화분이 남아있을 뿐, 현재 ‘트롯신이 떴다’ 녹화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뽕숭아학당’과 ‘트롯신이 떴다’는 콘셉트 자체가 아예 다른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과도한 경쟁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출연자 선후배간 오해를 불러올 소지도 있다. ‘상도덕’을 넘지않는 선의의 경쟁이 필요한 이유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