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오 "맞히고 나서 얘기해!"
김동현, '머쓱' 태도
피오 방송태도, 논란으로 번져
'놀라운 토요일' 피오 김동현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피오 김동현 / 사진 = tvN 영상 캡처


피오가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보여준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는 수제 도넛을 건 간식게임이 그려졌다.

피오는 정답을 맞히고 수제 도넛을 먹었고, 다른 출연자들은 도넛을 먹기 위해 열심히 다음 문제를 맞히는 과정이었다. 이 때 피오가 큰 소리로 "신경 꺼요. 내가 알아서 먹을 거니까"라며 "맞히고 나서 얘기하라고! 자꾸 나한테 이렇게 먹어라 저렇게 먹어라!"라며 소리쳤다.

멤버들은 피오의 큰 소리에 깜짝 놀라며 "왜 싸워"라고 말했다. 이어 자막에는 '분노 조절에 실패한 사연'이라며 앞의 정황이 나왔다. 피오가 먹고 있을 때 옆에 있던 김동현은 피오에게 "이렇게 잘라야해. 안 자르고 먹으면 어떡해. 뭐하는거야 지금. 사실 이 빵은 튀어나온 걸 같이 먹는 맛이 있는데. 왜 눌러?" 등 간섭을 했고 피오가 소리를 치게 된 것.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피오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 "한참 형에게 저렇게 소리를 지르냐", "김동현 머쓱하겠다", "태도가 잘못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둘이 친하니까 그렇겠지", "피오는 원래 소리치는 캐릭터", "예능 콘셉트일 것" 등의 반응을 보이며 피오를 옹호하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