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13일 첫 방송
'오락부장' 영탁·'윤리부장' 이찬원
예비시청자 기대 '수직 상승'
'뽕숭아학당' 티저/ 사진=TV조선 제공
'뽕숭아학당' 티저/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의 서막을 알리는 티저가 공개된 후 온라인 상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오는 13일 첫 방송되는 ‘뽕숭아 학당’은 ‘미스터트롯’이 탄생시킨 ‘트롯맨 F4’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가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 가수로 거듭나기 위해 배움을 이어가는 성장 예능 프로그램이다. ‘트롯맨 F4’가 붐의 스파르타식 교육 아래 싱어송라이터 수업부터 무대 매너, 패션 감각, 퍼포먼스, 예능감 등을 습득하고, 나아가 존경하는 각 분야 레전드에게 한 수 배우는 특별수업까지 훈련하는 ‘신개념 수업 버라이어티’.

이와 관련 ‘미스트롯’부터 ‘뽕따러가세’ ‘미스트트롯’ ‘사랑의 콜센터’까지 트로트 전문 MC로 등극한 붐은 젊은 시절 히트곡 하나 남기고 사라진 비운의 트롯 가수이자 못다 이룬 꿈을 실현하기 위해 제자들에게 열정을 쏟아붓는 ‘뽕숭아학당’ 담임교사로 변신해 열정 가득 ‘하드코어 커리큘럼’을 선보인다.

여기에 ‘트롯영웅’ 임영웅은 노래뿐 아니라 운동도 잘하는 모범생으로, 프로선수 뺨치는 축구공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체육부장’으로 등장한다. 교복으로 갈아입은 38세 영탁은 대낮의 트위스트로 교실의 흥을 돋우는 ‘오락부장’으로, 막내 이찬원은 완벽하게 예습을 해오는 모범생이자, 막내임에도 다소 엄격한 윤리의식을 갖추고 있는 ‘윤리부장’으로 활약한다. 또한 장민호는 ‘미스터트롯’에서는 6등으로 졸업했지만, ‘뽕숭아학당’에서는 수석 졸업을 꿈꾸는, 담임인 붐쌤보다 나이가 많은 복학생으로 출동해 어떤 중책을 맡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뽕숭아학당’이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한 단 35초 분량의 압축된 티저 영상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담임교사 붐이 학교 종을 치며 “뽕숭아학당 시작합니다”라고 외치자 ‘트롯맨 F4’는 학교 운동장과 교실에서 노래를 부르며 감춰왔던 댄스 DNA를 뿜어냈고, 초스피드로 달리며 학교에 등교했다. 이어 ‘트롯맨 F4’는 공연장과 한강 유람선 등 배움을 사사받을 수 있는 곳이라면 전국 방방곡곡 어디로든 달려가 감격의 감탄사를 터트리는 등 뽕삘 충전 현장 학습을 펼쳤다. 트롯으로 하나 된 ‘뽕숭아학당’의 다채로운 수업과 ‘트롯맨 F4’의 국민 가수로서의 성장드라마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뽕숭아학당’ 첫 방송, 무조건 본방사수 합니다” “티저만으로도 흥이 덩실덩실, 붐쌤의 센스 만점 커리큘럼 기대된다” “이보다 더 신선한 예능은 없다. 트롯맨 F4의 성장을 응원합니다” “나도 ‘뽕숭아학당’에 입학하고 싶다” “레전드를 바라보는 트롯맨 F4 눈에 배움의 의지가 한 가득” “티저만으로 웃음 빵빵. 힐링 프로그램 탄생을 미리 축하합니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제작진은 “매일 트롯 역사를 경신해 가는 ‘트롯맨 F4’가 국민 가수로 성장하기 위해 담임교사 붐과 함께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다양한 볼거리와 호쾌한 흥, 웃음과 감동을 안겨드릴 전망”이라며 “사제간으로 다시 만난 붐과 ‘트롯맨 F4’가 ‘브로맨스’를 넘어 지금껏 볼 수 없던 ‘트로맨스’를 보여줄 것”이라고 귀띔했다.

‘뽕숭아학당’은 오는 1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