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한, 한 많은 대동강' 랩 직접 작사
송가인, 김요한에 '엄지 척' 선물
'악인전' 김요한이 토끼 먹방을 선보였다. / 사진제공=KBS
'악인전' 김요한이 토끼 먹방을 선보였다. / 사진제공=KBS


KBS 음악 예능 '악(樂)인전'의 김요한이 '인간 토깽이'로 변신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악(樂)인전' 3회에서는 '상마에' 이상민의 진두지휘 아래 '레전드' 송가인과 '음악 늦둥이' 김숙, 이주빈, 김요한이 뉴트로 컬래버레이션을 펼친다.

그런 가운데 '음악 늦둥이 막내' 김요한의 토끼 같은 먹방이 포착됐다. 김요한은 커다란 눈을 동그랗게 뜬 채 열무를 오물오물 씹고 있다. 입 밖으로 살짝 빠져나온 열무가 김요한의 귀여운 먹방에 방점을 찍는 포인트다.

이날 김요한은 '오디션 프로그램 1위' '고척돔 매진 일등공신'이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수준급의 속사포 랩 실력으로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김요한은 이상민의 제안으로 송가인의 '한 많은 대동강' 도입부에 넣을 랩 가사를 직접 썼고, 이들 앞에 첫선을 보이는 과정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랩 실력을 뽐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송가인 또한 김요한의 랩을 듣던 중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며 환하게 미소 짓는 등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레전드' 송가인의 엄지척을 유발하며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한 김요한의 랩 실력은 어땠을지 오는 9일 밤 10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