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첫 단독 MC 출격
'굿걸 vs 방송국' 사이의
머니게임 설계자 역할 수행
래퍼 딘딘/ 사진=Mnet 제공
래퍼 딘딘/ 사진=Mnet 제공


래퍼 딘딘이 Mnet ‘굿걸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의 메인 MC로 발탁됐다.

오는 1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굿걸’은 국내 최고의 여자 힙합 R&B 뮤지션 10인이 플렉스 머니를 획득하기 위해 한 팀으로 뭉친 뒤, 상대팀과 화려한 쇼로 승부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딘딘은 가수 효연, 치타, 에일리, 제이미, 슬릭, 장예은, 윤훼이, 전지우, 퀸 와사비, 이영지 등으로 이뤄진 ‘굿걸’ 크루와 방송국의 팽팽한 대결 구도 사이에서 게임을 설계하고 디자인하는 호스트 역할을 맡아 전무후무한 상금 챌린지를 향한 경쟁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방송사와 아티스트 사이를 오가며 더 재미있는 머니게임을 만들기 위해 때로는 굿걸을 돕고 때로는 이들을 자극해 흥미진진한 무대를 완성 시키는데 핵심 축으로 활약한다.

자타공인 만능 힙합 뮤지션 딘딘은 최근 각종 예능과 음악 프로그램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진행 실력을 검증 받아 왔다. 더불어 꾸준한 음악 활동으로 여전히 실력파 래퍼로 사랑 받고 있어 이번 ‘굿걸’ 메인 MC에 적임자로 언급됐다.

‘굿걸’로 첫 단독 MC에 도전한 딘딘은 “첫 단독 MC라 촬영 전 유독 긴장이 됐지만 신선한 포맷의 신규 프로그램이라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첫 촬영을 마친 그는 “이전 엠넷 프로그램인 언프리티 랩스타처럼 조금은 날이 선 분위기를 생각하고 촬영장에 갔는데, 마치 센 여자들의 MT에 초대받은 것처럼 시끌벅적한 분위기에 잠시 당황했다. 출연진들의 캐릭터가 다양해 굿걸만의 새로운 매력이 있는 것 같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첫 방송을 앞두고 딘딘은 “방송이 처음인 출연자도 있고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운 출연자들도 있는데 이들의 첫 무대까지 지켜본 결과, 지금까지 어느 방송에서도 볼 수 없었던 화려하고 충격적인 무대들을 계속 보게 되실 것 같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귀띔했다.

‘굿걸’은 오는 14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