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레인보우 출격
데스매치 방식으로 재도전장
정동원 vs 남승민, 재격돌 예고
'사랑의콜센타'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콜센타'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터트롯’ 준결승 진출자들인 ‘레인보우’ 김경민·신인선·김수찬·강태관·황윤성·류지광·나태주가 TOP7과 ‘돌아온 데스매치’를 펼친다. 오는 7일 방송될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서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 5회분은 전국 시청률 21%를 기록하며 목요일 프로그램 중 전 채널 시청률 1위를 수성하며 시청률 왕좌의 위엄을 증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TOP7은 ‘사랑, 사랑, 사랑’이라는 주제로 달콤한 무대를 장식했다.

오는 7일(목) 밤 10시 방송되는 ‘사랑의 콜센타’ 6회에서 TOP7은 ‘재도전’을 신청한 레인보우와 불꽃 튀는 ‘데스매치’를 벌인다.

최근 녹화에서 레인보우는 ‘미스터트롯’ 본 경연 때의 수모를 갚기 위해 ‘사랑의 콜센타’로 직접 찾아왔다. 8명 멤버 모두 파란색 의상으로 통일해 스튜디오에 모습을 드러낸 레인보우는 칼군무가 돋보이는 파워풀하고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등장부터 기선 제압에 나섰다.

시작 전부터 심상찮은 신경전이 펼쳐진 가운데, TOP7과 레인보우는 신청자들로부터 신청곡을 받아 노래를 부른 후 받은 점수를 누적해 최종 우승팀을 가리는 노래방 대결에 돌입했다. 더욱이 두 팀은 대결 승리팀의 이름으로 신청자들에게 선물을 전달하게 되는 미션을 받아들자,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의 뜨끈한 우정은 잠시 내려놓은 채 온몸을 불사르는 열정을 폭발시켜 스튜디오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더욱이 레인보우 멤버 신인선은 “사실 TOP7은 럭키7”이라며 “우리 레인보우가 한 수 위”라고 도발하는가 하면, 류지광은 “이제 사람들은 TOP7 목소리를 지겨워할 때가 됐다. 새로운 목소리를 원한다”며 들끓는 전의를 다졌다. 하지만 TOP7 멤버들 역시 전혀 당황하지 않고 “우리는 ‘사랑의 콜센타’에 최적화돼 있다”며 “지금까지 쌓아 온 단합력을 제대로 보여주겠다. ‘사랑의 콜센타’는 우리의 것”이라면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불꽃 대결’을 예고했다.

그런가하면 녹화에 늦게 합류한 나태주 대신 함께한 남승민은 ‘미스터트롯’ 1대1 데스매치에서 패했던 정동원과 다시 한번 무대 위에서 맞붙는다. 남승민이 “정동원을 잡으러 왔다”며 선전포고를 날렸지만, 오히려 정동원은 남승민의 말에도 흔들리지 않고, 시종일관 순수한 미소를 짓는 여유로운 자세를 드러냈다. TOP7과 레인보우, 각 팀의 10대 막내들 대결은 어떻게 될지,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명예를 지키기 위한 TOP7과 ‘미스터트롯’ 경연에서 다 분출하지 못했던 흥을 쏟아낼 레인보우가 한 치의 물러섬 없는 대결을 펼칠 것”이라며 “15명의 트롯맨들이 안방극장에 전할 긴장감 넘치는 ‘리턴 투 데스매치’ 색다른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딩부했다.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6회는 오는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