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장민, 신혼집 공개
아버지 생각에 눈물 "후회한다"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스페인 국적인 모델 장민이 출연해 한국 정착기를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 장민은 아내 강수연 씨와 함께 운동을 하면서 행복한 신혼 생활을 만끽하고 있었다. 장민은 운동 중 몸이 무거워졌다며 숨겨 두었던 뱃살을 아내에게 보여 주기도 했다. 장민은 제작진에게 “원래 이렇게 식스팩이 있었는데 없어졌다”고 아내를 가리키며 “범인, 행복을 주는 사람, 행복살”이라고 여유로운 신혼 생활에 대해 만족감을 표현했다.

장민, 강수연 부부는 신혼집도 공개했다. 부부의 신혼집에는 연애시절 장민이 강수연 씨에게 선물했던 꽃과 손편지 등 장민의 진심과 노력이 담겨있는 흔적들이 고스란히 보관되어 있었다. 지금은 돌아가신 장민 아버지가 스페인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했던 당시 도장 도복도 장민은 소중히 간직하고 있었다.

장민은 “아버지가 수술하기 전에 제가 나이가 어려서 친구들이랑 시간을 더 보내고 싶었다”며 당시 아버지에게 불만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런 장민에게 장민 아버지는 “아빠가 지금 힘들어서 민이랑 같이 보내고 싶었어. 우리 같이 가족끼리 파이팅하자”라고 말했다며 “(이후) 딱 한 달 뒤에 돌아가셨다”고 당시 철없던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며 눈물을 흘렸다.

장민은 처가식구들을 위해 직접 스페인 요리를 만들기도 했다. 장민의 처가식구들은 장민이 차린 음식을 먹고, 같이 노래도 하고 춤도 추면서 흥겨운 한 때를 보냈다. 장민의 장인어른은 “민이를 처음 봤을 때 먼저 민이한테 딱 빠져버렸다”며 “눈 맞춤을 나하고 딱 했는데 정말 인상이 좋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장민의 장인어른은 장민이 딸인 강수연 씨와 결혼 허락을 받기 위해 무작정 자신이 운영하는 이발소에 직접 찾아와 큰절을 하면서 허락을 구한 장민의 모습을 회상하기도 했다.

장민은 외국인 친구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렸을 적 스페인에서 받았던 차별을 고백하기도 했다. 장민은 “학교 다녔을 때 차별이 있었다”며 “예를 들어서 ‘넌 여기 사람 아니니까 돌아가’ 그런 말 되게 많이 들었다”고 당시 힘들었던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4월말, 장민은 강수연 씨와 특별한 하루를 보내기도 했다. 결혼 준비를 위해 웨딩컨설팅회사를 방문한 것, 장민은 이곳에서 웨딩드레스를 입은 아내 강수연 씨를 보고 연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장민은 화려한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온 아내를 보고 “이거야”를 외치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장민은 마지막으로 “저는 고향이라고 하면 스페인 생각도 나고 한국 생각도 난다”며 “한국에서 활동하면서 열심히 하면서 어머니랑 수연이 가족이랑 한국에서 온 가족이 다 같이 살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