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김호중 / 사진=방송화면
'밥은 먹고 다니냐?' 김호중 / 사진=방송화면
'미스터트롯' 출신 트바로티 김호중이 출구 없는 매력부자 면모를 뽐냈다.

김호중은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 류지광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폭발적인 환호 속에 등장한 김호중은 진성의 ‘태클을 걸지마’ 열창으로 박수 유도는 물론, 감칠맛 나는 음색을 자랑했다.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출연 전후의 반응은) 하늘과 땅 차이다. 장을 보러 가면 양손 가득히 들고 집으로 돌아온다"며 남다른 사랑을 받고 있는 현재와 팬들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또한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비하인드를 시작으로 웃음유발 폭로전, 성악에서 트로트로 전향하게 된 사연, 꼬마 김호중의 이야기, 유일한 버팀목이었던 할머니에 대한 애정과 사연, 자신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 '파파로티', 은사님을 향한 존경심 등을 전했다.

10살에 부모님이 이혼하고 할머니 손에 자란 김호중은 "나 역시 후회하는 사람 중 하나다. 무대에 설 때마다 (할머니를 떠올리며) 기도를 하기도 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혈변을 본다'는 할머니의 말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 전화를 끊었다"고 사연을 털어놓았다. 할머니는 그 후 김호중의 곁을 떠났다. 할머니에 대한 죄송스러운 마음에 "입관식도 보지 못했다"며 김호중은 결국 눈물을 쏟았다.

‘밥은 먹고 다니냐?’를 통해 다채로운 모습을 뽐낸 김호중은 ‘나보다 더 사랑해요’와 ‘너나 나나’로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현재 성심성의껏 정규앨범 준비에 한창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