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장민호에 댄스 트롯 선물
"3번만에 녹음 끝날 정도로 찰떡"
"'읽씹'에 관한 곡, 가사가 재밌을 것"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한 가수 영탁/ 사진=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한 가수 영탁/ 사진=TBS FM


가수 영탁이 3일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해 절친인 가수 장민호의 신곡을 작사·작곡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DJ 최일구는 "영탁 씨 노래의 최고 아우라는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고 운을 뗐다. 이에 영탁은 "가사가 재미있어서 많이 좋아하시는 것 같다"면서 "조만간 장민호 형님의 신곡이 나올 것 같은데, 제가 만든 곡이다. '니가 왜 거기서 나와'처럼 재미있는 댄스 트롯곡"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영탁은 "가이드가 나왔는데 딱 세 번 만에 녹음이 끝날 만큼 장민호 형님과 찰떡인 곡이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덧붙였다.

곡에 대해 좀 더 알려달라는 최일구의 요청에 영탁은 "요즘 카톡 메시지를 읽어놓고 답장을 안 하면 '읽씹'이라고 하지 않나. '읽씹'과 관련된 곡이다"라며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최일구 디제이가 "한 소절 불러줄 수는 없냐"고 하자 영탁은 "노래는 비밀로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기사 욕심이 난다. 노래 제목이라도 알려달라"는 요청에도 "안됩니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한 가수 영탁/ 사진=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한 가수 영탁/ 사진=TBS FM

이후 교통 정보가 나간 사이 데모 버전을 들어본 최일구 디제이는 "조금 전 (영탁 씨) 휴대폰에 저장된 데모 음악을 들어봤는데 실생활에서 젊은 사람들 귀에 딱딱 꽂힐만한 내용"이라고 말했고 박슬기는 "공감 100%"라고 강조했다. 이에 영탁은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라며 수줍은 웃음을 보였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오후 2시 방송되며, 영탁이 고정 출연하는 ‘음악 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오후 2시 10분에 만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