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송가인, 김요한 극찬
이상민 "김요한, 목소리 찾았다"
최고 기대주로 떠올라
'악인전'에 출연한 김요한/ 사진=KBS2 제공
'악인전'에 출연한 김요한/ 사진=KBS2 제공


KBS2 ‘악(樂)인전’의 막내 김요한이 이상민에 이어 송가인에게도 칭찬세례를 받았다.

지난 2일 방송된 ‘악(樂)인전’에서 김요한은 김숙, 이주빈과 함께 레전드 송가인을 만나 첫 수업을 받았다.

이날 김요한은 김숙, 이주빈과 함께 ‘상마에’ 이상민과 ‘레전드’ 송가인의 뉴트로 콜라보레이션을 위해 필요한 구음내기 레슨을 받았다. 레전드 송가인은 비트에 맞춰 자유자재로 소리를 내는 것은 물론 새로운 콜라보레이션에 흥이 난 듯 명불허전 보이스로 김요한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어 김요한은 이상민이 “사람들이 네 숨소리를 좋아해”라는 말에 쑥쓰럽지만 개성 넘치는 구음을 들려주었으나, ‘아하하’에서 ‘아하’가 편집된 숨소리는 19금으로 들려 스튜디오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놀란 김요한은 귀까지 빨개지며 편집 요청을 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모두 편집된 소리가 좋다고 해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김요한은 구음에 이어 매력적인 보이스로 노래를 소화해 송가인의 탄성과 함께 물개박수를 받았다. 이상민으로부터는 “요한이가 잘 어울리는 노래를 만나면 목소리가 괜찮게 나올 것 같다”며 목소리를 발견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특히 첫 수업 전부터 이상민의 무한 애정을 받았던 음악 늦둥이 김요한은 이상민과 송가인의 특급 칭찬으로 음악 보석으로 떠오르며 앞으로 보여줄 음악적 잠재력에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뿐만 아니라 김요한은 함께하는 음악 늦둥이 김숙, 이주빈과의 찰떡 같은 케미로 앞으로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악(樂)인전’은 ‘음악인의 이야기’란 뜻으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음악 늦둥이들이 레전드 음악인을 만나 새 프로젝트를 실현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