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노는 언니였다" 고백
"대학 가는 걸 보고 싶다는 엄마 말에…"
대학교 차석 입학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이 대학교를 차석으로 입학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학창 시절을 떠올리며 대학교 입학 당시 차석으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함소원은 숙명여자대학교 무용과에 입학했지만, 집안 사정으로 등록금 마련이 어려워지면서 중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학교다닐 때 노는 학생이었다. 엄마하고 부딪히는 것도 많았다. 엄마가 원하는 함소원이라는 사람은 공부도 잘하고 학교도 잘 가고 좋은 대학을 가는 사람이었다. 나는 엄마와 반대로 가는 학생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엄마가 '공부를 해서 대학 가는 걸 보고 싶다'고 말씀하셨다. 다른 건 몰라도 그 말은 꼭 들어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중학교 공부부터 다시 했다. 그때 너무 힘들었는데 절을 지나가면서 '대학을 가면 절에서 봉사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수능이 살면서 본 시험 중 제일 잘 봤다. 내가 생각했던 점수가 아니었다. 너무 잘 맞아서 대학교 갈 때 진짜 좋은 성적으로 갔다"고 털어놨다. 그는 "엄마가 원하던 대학교에 갔는데 딱 절에서 봉사를 하겠다고 했던 생각이 나더라. 절에서 1년 정도 봉사를 했다"고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