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아이유, 내 문자 2배 길이로 답장…정말 착한 사람"


유재한이 가수 아이유에 대한 팬심을 폭발시켰다.

27일 방송되는 코미디TV '지지고 복고'에서는 김신영과 유재환이 '내사 사랑했던 스타'라는 주제에 맞춰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김신영은 ‘내가 사랑했던 스타’라는 주제에 맞게 학창시절 열혈 팬이었어던 H.O.T.에 대한 사연을 풀어놓으며 소장하고 있던 CD앨범까지 공개했다.

김신영이 직접 챙겨온 소장품에는 H.O.T. 라이브 콘서트 실황과 97년 발매 된 '늑대와 양' 앨범이 있었으며 당시 방송심의 때문에 케이블방송 버전과 공중파 방송 버전으로 공개되어야 했던 무대 상황까지 전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환 "아이유, 내 문자 2배 길이로 답장…정말 착한 사람"
유재환도 아이유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유재환은 "아이유와 일 년에 한두 번 정도 안부 연락을 한다. 팬이라서 가수와 친하게 지내면 안 된다는 생각이 있다. 거리를 두어야 한다. 그래서 함부로 연락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명절에 10cm 정도 되는 장문자를 보낸다. 그러면 아이유가 두 배 정도 되는 길이로 정성스럽게 답장해 준다. 정말 착한 사람"이라며 감동 일화를 공개해 성덕임을 입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