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사진=텐아시아DB
박경./ 사진=텐아시아DB


블락비 박경이 MBC FM4U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이하 '꿈꾸라')' DJ 자리에서 물러났다.

박경은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꿈꾸라'에서 "여러분의 이야기를 가득 담고 떠날 수 있어 든든하다"고 하차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1월 '꿈꾸라'의 스페셜 DJ로 출연해 재치 넘치는 입담을 자랑한 박경은 4월 정식 DJ로 발탁, 1 년여간 청취자와 함께했다. 매끄러운 진행과 공감대를 자극하는 멘트로 '끙디'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꿈꾸라' DJ 마지막 날, 고정 게스트 배순탁 음악작가가 박경과 함께했으며, 타 프로그램 DJ 배철수, 김신영, 산들, 옥상달빛 등이 음성메시지를 보내와 감동을 더했다.

박경은 "슬프게 이별하고 싶지 않다. 기쁘게 다시 만날 날을 기대하면서 이별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저도 여러분과 함께 청취자 입장으로 돌아가서 응원하도록 하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군 복무 중인 멤버를 제외한 블락비(Block B)의 지코, 재효, 유권, 피오가 방문해 끈끈한 우정을 뽐내기도 했다.

오늘(27일) '꿈꾸는 라디오'에는 전효성이 스페셜 DJ로 함께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